[이글루스 피플] 따뜻한 얼음집의 향기있는 책 이야기 김정수님!

♥Tomato : 어떻게 지내세요? 하시고 계신 일, 관심 있게 진행 중인 일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김정수 : 평범한 주부겸 직장인입니다. 두 아들, 남편, 시어머니와 이렇게 다섯 명이 오붓하게 살고 있답니다. 겸업 주부들이라면 당연 상상되는 생활들이지만, 나름대로 일상에서의 행복을 찾고자 늘 노력하는 편이지요. 직장에서 일량이 좀 많은 편이라 늘 뛰어다니고 있어요. 경리 업무에 관한 책도 자주 보고 있고, 내가 좋아하는 소설책도 자주 보면서 독후감을 쓰는게 취미이기도 해요. 나의 작은 소망이라면 50세즈음에 편안하고 재미있는 소설을 써보고 싶은것입니다.

♥Tomato : 김정수님 이글루에 대해서 소개해주세요.
★김정수 : 제 이글루는 별다르게 특이한 점이 없습니다. 선정된 이유도 사실 어리둥절하답니다. ^^ 전 책읽는 것을 좋아해서 읽은 책들은 되도록이면 독후감을 씁니다. 평범한 겸업 주부가 느끼는 서평들은 부족하고 뭔가 아쉬운 감을 느낄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책에 관련된 제 독후감에 달린 꼬리답글을 보면 쉽게 대화의 창구가 열리는것 같기도 해요. 뭔가 사색하며 살고 싶은 '책읽는 엄마의 보석창고' 그렇게 꾸며가고 있습니다.

♥Tomato : 지금까지 읽은 책 중 여러 번 반복해 읽은 책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김정수 : 저는 일본 작가인 '아사다지로'의 작품을 좋아하고 있습니다. 편안한 서민들의 기쁨과 슬픔..그리고 고독을 보여주는 단편집인 '은빛비'를 자주 읽는 편이고요. 그분의 또다른 발랄한 매력을 보여준 '파리로 가다'의 작품은 지루할때 아무 페이지나 펼쳐 읽는 책입니다. 재미있어요..^^

♥Tomato : 좋아하는 시의 한 구절을 말씀해주신다면요?
★김정수 : 정말 좋아하는 시들이 많은데.. 그래도 나름대로 삶은 그리움이라고 생각하곤 하는데, '조병화'님의 '늘 혹은 때때로' 라는 시가 공감에 가서 자주 읇곤 합니다. 마지막 부분이 너무 좋아요. ^^

가까이, 멀리, 때로는 아주 멀리
보이지 않는 그곳에서라도
끊임없이 생각나고 보고 싶고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다는 건
얼마나 지금, 내가
아직도 살아 있다는 명확한 확인인가.

♥Tomato : 일상의 행복을 언제 느끼시나요?
★김정수 : 책과 시를 읽다가 공감되는 부분에서는 짧은 한숨과 함께 행복을 느낍니다. 일상의 대화속에서 내 아이들이 할머니를 존경하는 말을 할때 자녀 교육을 잘시키고 있구나..싶은 생각에 행복을 느낍니다. 남편이 퇴근무렵, 푸념조로 호프집으로 불러낼때 친구같은 아내의 자부심에 행복을 느낍니다. 직장에서 한달간 일한 봉급 받을때, 행복을 느낍니다.

..

느끼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행복.. 행복은 바로 일상에 있겠지요.^^

♥Tomato : 자녀를 키우는데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이 있다면요?
★김정수 : 아이들의 특성을 살려주는 것이라 생각해요. 획일화된 교육은 어렸을적 확연히 보였던 아이들의 특성을 사라지게 합니다. 아이들이 하고 싶어하는 것을 되도록이면 전문적으로 키워줘야 하는데, 그 길의 안내는 역시 부모의 책임이겠지요.

♥Tomato : 앞으로의 생활에 관한 특별한 계획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김정수 : 현재는 직장과 집의 책바퀴에서 변함없이 노력하며 생활을 할거고요, 책을 많이 읽고, 여행을 겸비해서 50세가 넘으면 박완서씨같은 편안하고 깊이있는 소설가가 되는게 원대한 제 계획입니다. 만일에.. 제가 그 길을 들어서지 못한다 해도 이렇게 노력하는 과정에서 행복을 느끼니 나름대로 만족할 수도 있겠지요.

♥Tomato : 김정수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5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김정수 : 아까짱의 이 만화 꼭 봐라!
아까짱님은 일본만화 평론의 대가라 할 정도로 많은 일본만화에 대해 섭렵하고 계시더라고요. 전 불행히도 일본어를 몰라 아까짱님이 해석해 놓은 글로써 만족하지만 재미있고 함축된 문장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그리고 아까짱님 역시 차후 훌륭한 소설가가 되실거라고 전 믿고 있어요.^^
아까짱님 화이팅!

하늘.가질수 있을까
편지이야기님의 이 이글루는 톡톡 튀는 재미있는 자료와 글로 가득차 있습니다. 한번 들어가게 되면 쉽게 빠져 나가지 못하게끔 재미있는 인터넷 자료 수집으로 흥미를 끌게끔 하더군요. 가볍게 보여지는가 싶으면 어느새 고민을 하나씩 털어놓는 감성 풍부한 분입니다. ^^

파란 <破卵> - 알에서 깨어나기!!
시나리오에 관심이 많으신 아프락님의 이글루십니다. 영화평론 역시 근사하게 풀어놓으셔서 영화에 대한 궁금할때 들려보면 여지없이 시원하게 생각들을 정리해 주십니다. 훌륭한 작가로 탄생하실거라고 믿어요. ^^

▶▷ 일탈을 꿈꾸는 유진이네 ◁◀
자칭 나쁜엄마의 닉네임을 쓰시지만 결코 나쁜엄마가 아닌 따뜻한 엄마의 이글루입니다. 글속에서 묻어나는 솔직함과 사색글들은 마치 마주보고 얘기 하는듯한 착각을 하게 만들어요. 이쁜 유진이를 키우는 이쁜 엄마의 얘기들..유진이가 요즘 아파서 걱정이 많더군요. -.-

들꽃세상
하얀 들꽃이 떠오르게 하는 이글루입니다. 아름다운 시를 많이 아시는 분이죠.^^ 생각도 마음도 저절로 교감되는 곳이라 편안한 성당에 앉은 기분도 들어요. 친구 이글루가 된것을 기쁘게 만드시는 분입니다.

♥Tomato : 마지막으로 자신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은요?
★김정수 : 제 이글루를 찾아주시는 분들에게 따뜻한 차한잔씩 드리고 싶어요. 행복은 먼 곳에 있는 이상이 아닌것 같아요. 하나씩 마침표를 찍고서 웃는.. 약각은 푼수같은 제 이글루에서 좋은 온라인 이웃으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정수님은 [책읽는 엄마의 보석창고] 이글루에서 독서평과 일상 생활의 단상에 대해 블로깅 하고 있는 김정수님 이십니다. 김정수님은 LCD 생산 회사에서 경리 업무를 맡고 계십니다.

김정수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4/06/03 16:56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 | 덧글(22)
Commented by 로맨틱한사랑쟁이 at 2004/06/04 16:26
와~~ 축하드려요~
조만간 이글루스 피플에 출현하실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들었는데 ^^
오늘도 따뜻한 차한잔 얻어 마시고 왔답니다 ^^
Commented by 나쁜엄마표 at 2004/06/04 16:50
저두 추카추카... 저두 곧 이너~~뷰 하실걸 예감하고 있었지요. ㅋㅋㅋ
그런데, 황송하게도 제 이글루를 말씀하시다니. 부끄. ㅠ.ㅠ
Commented by 블루 at 2004/06/04 17:38
피플이 되셨군요~! 축하드려요!!!
가끔 제가 읽은 책에 대한 이야기가 올라올 때마다 굉장히 반가웠는데 ^^
앞으로도 많은 책소개 부탁드려요~
Commented by Newtype at 2004/06/04 19:14
축하드립니다. -0-)/
Commented by 김정수 at 2004/06/04 20:07
감사합니다. 제가 선정자격이나 있는지 모르겠어요..-.-
훌륭한 이글루가 엄청 많던데 말예요..
Commented by baddaddy at 2004/06/04 23:27
축하드립니다. 링크했다가 너무나 많은 글들이 올라와서 제가 다 읽지 못해서.... 꿈이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꿈꾸는풍경 at 2004/06/04 23:34
앗~! 축하드려요^^
얼마전에 알게되어 링크했는데... 이렇게 이플에 선정되시다니..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거울세상 at 2004/06/05 02:56
와~축하드려요^^ 김정수님 되실줄 알았어요..^^*
Commented by 아프락 at 2004/06/05 08:55
아앗.. 이제서야 이글루피플에 선정되셨단 말입니까? 저는 진즉 그러하신줄 알았는데..이제서야 선정되시다니 많이 늦은감이 있네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제 이글루에 대한 칭찬도 감사드립니다..
Commented by 샤콘느 at 2004/06/05 09:33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creamy怜 at 2004/06/05 18:36
축하드립니다. 방대한 포스트에 언제나 열심히 읽고있는 독자랍니다. 전 책이랑 관련된 직업을 가지신 분인줄 알았는데... 아니시군요...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akachan at 2004/06/05 21:14
어머나 책엄마님도...^_^ 축하드려요~ 저도 소설 소개하는 카테고리 만들려다가 책엄마님 블로그 보고 포기했어요.
Commented by 김정수 at 2004/06/07 13:26
아이구.. 감사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시니 몸들바를 모르겠네요. ^^;;
아카짱님이 소설카테고리를 만드셨다면 저보다 훨씬 훌륭하셨을거라고 생각되요.^^ 잘 못쓰는 독후감이라도 꼬리글로 생각들을 올려주신다면 제게도 많은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카본 at 2004/06/15 17:07
김정수님, 중요한 장면을 놓쳤네요. 늦게나마, 축하드려요~ 곧 여기 오실 줄 알았어요. 어서 어서 오십대가 되셔서 (?), 좋은 소설을 완성하시길~
Commented by 들꽃 at 2004/06/19 09:01
실력이 없으면 눈치라도 있어야 하는데 전 그것도 없어 큰일이예요. 오을 아침 김정수님 이글루에 왠 마이크표시가 갑자기 생겼길래 음성녹음된 줄 알고 눌렀더니 이곳이네요...
정말 축하드려요^^ 올핸 줄경사시네요^^
늘~~~ 요즘처럼 좋은 일만 그~~~~~~~~~~~~~~~득 하시길^^
Commented by 김정수 at 2004/06/19 11:49
어잉? 저도 스캔한번 바꿔볼까하고 만지작거리는데 왠 마이크가 떡하니 생겨서 클릭했더니 여기로 들어와지네요. ^^;; 이글루운영팀에서 별서비스를 다 하시네요. 송구하게시리..^^
들꽃님..카본님.. 축하 고맙게 받을께요. 아~ 쑥쓰~~ ^^
Commented by 푸른마음 at 2005/06/21 18:29
어느새 피플에 오르셨습니까....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김정수 at 2005/07/09 16:54
^^;; 푸른마음님..
Commented by 아기고냥이★ at 2007/08/07 11:36
김정수님....
파페포포안단테아시죠??? 혹시 그 작가분이랑
친하신가요???친하시면 블로그있냐고 좀 물어 봐주세요...
Commented by 김정수 at 2007/08/22 21:36
아기고냥이님.. 이제야 봤습니다. 먼저 늦은 답변 죄송하고요.
작가분과 친하진 않아요..^^;; 궁금해 하셔서 지식검색으로 뒤져봤는데 블러그는 따로 만든게 없으신거 같아요.
아래 한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좋은답변 못드려 죄송해요.

심승현님.. 홈페이지..http://www.papepopo.com

파페포포 홈페이지..http://www.noonbee.com/home/main.htm
Commented by 요하니 at 2010/04/12 13:12
와~ 유명하신 분이셨군요. 방명록을 찾으려다가 이곳을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제 블로그에 남기신 질문, 네 요한이 제 세례명 맞습니다. *^^*
Commented by 김정수 at 2010/04/25 22:33
감사합니다. 여기까지 오셔서 인사해주셨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