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사진의 유혹에 퐁당! 아름다운 청년 이올로님

♥Tomato : 어떻게 지내세요? 하시고 계신 일, 관심 있게 진행 중인 일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이올로 : 현재 졸업을 앞두고 취업준비 중입니다. 취업준비 외에는... 여러 가지 것들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회계학과 IT분야 둘 다 관심이 많아서 앞으로도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관련 자격증과 공부를 계속 할 계획입니다)
또 한 가지가 있다면 온,오프라인 구별없이 되도록 많은 분들과 만나는 것이지요~

♥Tomato : 이올로님 이글루에 대해서 소개해주세요.
★이올로 : 이글루 타이틀인 'fire, walk with me'는 사실 컬트적 내용과 블랙코미디가 혼재된 영화제목이지만, 요즘 분주하게 살고자하는 제 좌우명이기도 합니다.
내용에 대한 말씀을 드리자면...
웹에는 멋진 글 솜씨와 사진, 그리고 기타 등등 너무나도 대단한 것을 보여주는 블로그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에 비하면 제 이글루는 평범하다고나 할까요?
바로 그 '평범함'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Tomato : 즐기는 취미가 있다면요?
★이올로 : 수영을 못했었는데, 올해 초부터 배우러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실력이 많이 늘어서, 수영 다니는 재미에 일주일이 금방 가는 것 같아요.
그리고, 항상 말할 때마다 머쓱해지는 기분이지만, 사진 찍는 걸 좋아합니다. *^^*

♥Tomato : 사진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이올로 : 어렸을 때 '밥알도 백 번씩 씹어 먹으면 단맛이 난다'는 선생님 말씀이 생각나는군요. 과연 그것이 단맛이었는지는 지금도 아리송하지만, 분명 다른 맛이 나는 것은 사실입니다.

사진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찍을 때 다르고, 인화할 때 다르고, 다시 꺼내볼 때가 다르죠. 결국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유도하는 것이 사진이 가진 매력중의 하나가 아닌가 싶군요. 그래서, 사진은 '시간을 되새김질 하는 것'이라고 마음대로 결론지어 버립니다.

♥Tomato : 여행 중 인상 깊었던 에피소드가 있었다면요?
★이올로 : 얼마 전까지 올렸었던 하바수파이 여행기의 마지막 부분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포스팅 되었던 '하바수폭포'에서, 파킹랏까지 돌아오던 길은 역시나 인적 없고 적막한 기운만이 돌았었죠. 종국에는 단조로운 길에 어둠이 더해져 방향감각까지 무뎌지게 되었습니다. 파킹랏에 가까워졌을 때 갈림길이 있었는데,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더군요. 하지만 때맞춰 구름사이에서 솟아나온 보름달덕분에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달이 그렇게 밝은지 새삼 깨달았죠 ^^;)
만약 그때 길을 잘못 들었으면 어떻게 되었을지... 생각만 해도 섬뜩합니다. --;
아무튼 근 네시간의 하이킹끝에 도착한 파킹랏에서 바라본 캐년의 풍경이란...마치 거대한 심해를 바라보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비록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그렇게 장엄한 순간은 평생 잊지못할듯 싶습니다.

♥Tomato : 학교 졸업 후 하고 싶은 일은요?
★이올로 : 어떤 일이든 열심히 할 자신이 있지만, 현재로썬 전공 관련 회사에 입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Tomato :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관이 있다면요?
★이올로 : 가치관이라는 단어가 참 어려운 뜻을 가지고 있다는 걸 방금 알았습니다. ^^;
무엇보다 '남을 배려하는 자세, 그리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꼽아봅니다.

♥Tomato : 앞으로의 생활에 관한 특별한 계획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이올로 :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 우선 세 가지 계획에 대해 말씀 드리죠^^
우선 6월에는 제주도에 있는 친구를 찾아가는 것이 첫 번째이며,
취업여부를 떠나서 친구와 새로운(^^?) 공부를 하려고 하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수영 이외의 운동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Tomato : 이올로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5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이올로 : 가장 어려운 질문이었습니다.
일단,
1. 제 이글루에 오시면 '이글루 링크 패키지' 5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2. 패키지당 하나씩 골라보세요~
3. 넵. 바로 제가 즐겨 가는 곳 입니다. :)
-단, 휴면 블로거들이 몇 분 계십니다.^^;-

♥Tomato : 마지막으로 자신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은요?
★이올로 : 방문 하시는 순간 '접속' 되셨습니다.
덧글을 다시는 순간 '링크' 되신 겁니다.
이제, 두 네트워크의 노드는 '진화'하는 것이지요.

이올로님은 [fire, walk with me] 이글루에서 하바수파이 여행기와 직접 찍은 다양한 사진으로 블로깅을 하시는 원태희님 이십니다. 원태희님은 회계학 전공이며 오는 8월 졸업 예정이십니다.

이올로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4/05/06 13:56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1) | 덧글(21)
Tracked from ◆ BlueNote ◆ at 2004/05/08 14:53

제목 : 이올로님 이글루스 피플 축하해요. ^^
이올로님의 이글루스 피플 : http://eskimos.egloos.com/562/ 이올로님의 이글루 : http://mentat.egloos.com 이올로님의 태터툴 : http://iolo.x-y.net/blog...more

Commented by 지니 at 2004/05/08 12:36
오호호!!
드뎌 나오셧군요~~^^*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BlueZin☆ at 2004/05/08 13:02
헛! 짱구셨구나.. 하하.. ^^
올~ 마지막 멘트 멋지네요. 접속.. 링크.. 그리고 진화.. 하하..
Commented by 러브친구 at 2004/05/08 14:02
와아...추카추카드려용...^^
Commented by 하늘처럼™ at 2004/05/08 15:54
ㄲ ㅑ ~ 이올로님이닷.. ㅋㅋ
제가 잠시 이글루를 비운 틈을 타서 이렇게.. -_-
나쁘셨어요.. ㅋㅋ
축하드려요 ^^ 놀러 가도록 할께요..
조만간 다시 돌아와서요 ^^
Commented by LuNa at 2004/05/08 16:56
오호, 이올로 님 축하드립니다 +_+
Commented by 지키미 at 2004/05/08 21:27
이얏!! 이올로 님이시네요!! 으앙 너무 반가운데요!!축하 드려요!!
Commented by Sensui at 2004/05/08 22:33
옷~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아편쟁이 at 2004/05/09 00:00
옷. 깜짝이얌!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astraea at 2004/05/09 00:11
와..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어둠그별빛 at 2004/05/09 03:42
오우~ 축하해요~!
Commented by bandi at 2004/05/09 10:17
하하하 너무 너무 축하드립니다^^
반디가 아는 이글루스 에스키모분들은 거의다 피플이되시는군요^^*
Commented by 잰짱 at 2004/05/09 11:34
와와와와와!! 대따 축하 축하 이야아아아아아!!!
와 사진 멋지신데요~!!
Commented by myluckystar at 2004/05/09 15:44
오~ 이올로님이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소개글처럼 아름다운 생각을 하시는 분이셨군요.^^
Commented by 이올로 at 2004/05/09 22:39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감사드립니다~ 꾸벅~(^^)(__)
Commented by 블루 at 2004/05/09 23:41
뒤늦게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fish at 2004/05/10 04:59
헉.. 여행다녀오니 이런 일이.. ^^;;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찬바람 at 2004/05/10 09:29
정말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luise at 2004/05/10 14:07
아니 이런....이런!!!깜짝놀랐어요~허허허 일케 생기셨구나 므허허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홀로서기 at 2004/05/10 15:35
아항~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이올로 at 2004/05/10 23:06
또 한번 축하해주신 블루님,fish님,찬바람님,luise님,홀로서기님 감사드립니다~ 꾸벅~(^^)(__)
Commented by JongWon at 2004/05/17 14:55
축하드립니다. 수영이 취미시군요. 정말 멋진 취미인것 같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