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소년의 감수성과 따뜻한 마음을 지닌 쓴귤님의 이야기!


Q. 쓴귤 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얼음집을 짓고 세상을 향해 만담과 방담을 늘어놓고 있는 평범한 소년(...) 입니다. 좋아하는 것도 많고, 할 줄 아는 것도 많은데 잘하는건 딱히 없다는, 넓고 얕은 취미와 특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남녀노소동물식물무기물, 뭐가 됐든 예쁜 것(...) 을 좋아하고, 술과 책으로 세월을 보내며 이글루에 철없이 징징대는 것을 주특기로 삼고 있습니다. 한량이 소질과 적성에 딱 맞는다는 것을 깨달은 후 유유자적을 최고의 기치로 삼고, 안빈낙도의 자세로 살아가려 애쓰지만, 한편으로는 책방 도령 기질을 감추지 못하고 세상 만사에 투덜대는 불평꾼이기도 합니다. :)

Q. 쓴귤 님의 글은 솔직하면서도 맛깔스러워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블로깅을 하시기 전부터 글을 많이 쓰시던 편인가요?
많은... 분들...; 이 좋아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글 쓰는게 사는 낙의 하나라 이런 저런 글을 썼었습니다. 여기저기 글을 쓸 수 있고, 받아주는 공간이라면 가리지 않고 다양한 대중 문화에 대한 글을 썼었고, 넘치는 수다꾼 기질을 억누르지 못해 PC 통신 시절부터 온갖 인터넷 커뮤니티와 팬사이트... 등에서 주제와는 상관없는...; 잡담을 늘어놓아 확고한 주제를 가진 커뮤니티와 팬사이트를 해당 주제에 대한 안티 사이트 내지는 친목, 연애 사이트, 때로는 축구, 때로는 정치, 그리고 대부분은 무개념 잡담 사이트로 변질시켜 물을 흐린다는 비난도 받곤 했습니다. 이글루스에 블로그를 만든 것은 2006년의 일이지만, 2003년 쯤부터 개인 홈페이지를 뚝딱 세우고 지금처럼 징징대는 글을 토해내곤 했었답니다.

Q. 음악과 관련된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시는데, 쓴귤 님에게 음악은 어떤 존재인가요?
한때는 삶의 목표였고, 지금은 여생의 꿈이랍니다. 음악은 천변만화하는 친구와도 같아서, 어떨 때는 술이고, 때로는 항우울제이며, 가끔은 롤러코스터이고, 스승과도 같이 깨달음을 줄 때도 있죠. 항상 곁에 있어서 무료함을 달래주고 기분을 위로해주는건 물론이고요. 돌이켜보면 인생의 마디마디마다, 그리고 그 마디 사이에도 항상 어떤 음악들이 있었고, 그래서 그 기억들을 떠올리면 그 노래, 그 곡이, 그리고 그 노래, 그 곡을 들으면 그 기억들이 떠오르게 되거든요. 음악이 곧 과거라고 할 수 있을거에요. 그리고 지금 만들고 있는 기억과 삶에도 내일, 아니면 언젠가 지금을 다시 떠올려 보면 또 어떤 음악들이 떠오르겠죠.

Q. 쓴귤 님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관은 무엇인가요?
안빈낙도와 유유자적 입니다; 라는 것은 농담이고요...; '상냥함'을 제가 도달할 수 없는 영원한 지향점으로 삼고, 항상 '역지사지'와 '내 탓이오'...; 를 염두에 두고 살아가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세계 평화를 저해하는 대범함'보다는 '세심하다 못한 소심함'이 더 가치 있다고 믿으며, '배려'는 제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덕목입니다.

Q. 좋아하는 것에 대한 애정이 담뿍 담긴 포스팅이 많이 보이는데요. 그 중에서도 '이것만큼은 억만금을 준대도 바꾸지 않아!'라고 생각하시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지 들려주세요.
억만금을 준다면 어지간하면 다 바꿀 것 같은데...; 책이나 음반 같은건 다시 억만금으로 사모으면 되니까요. ^^; 결국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 만들어준 제 자신은 그 억만금이 아니라 억만금의 억만금을 배수해서 준대도 바꾸지 않을 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음반, 좋아하는 책, 좋아하는, 좋아했던 사람들에 얽힌 기억들, 그리고 그 기억들이 만들어준 제 자신, 그것만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죠. 물론; 이치적으로 따지자면, 바꾸고 싶어도 바꿀 순 없겠습니다만...;

Q. 2007년도 이제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네요. 얼마 남지 않은 올해 꼭 해야겠다고 결심하신 일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2007 년은 나름대로 만족하는 한 해고, 이루고 싶은건 거의 다 해내었고 또 정리하고 있는 중이라. :)
얼마 남지 않은 올해 안에 꼭 이루고 싶은게 있다면 차마 밝힐 수 없는 무게만큼을 감량하는 것과 금연에 성공하는 것, 그리고 쓰려고 지금 자료 조사와 구상 중인 소설을 올해가 가기 전에 쓰기 시작하는 것이 올해 안에 꼭 해야겠다고 결심한 일 입니다.

Q. 쓴귤 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다섯 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이글루스 피플이 되었다니까 저에게 추천을 협박(!;) 하신 분들이 계신데, 저 나름대로의 원칙에 의해 - 기왕에 이글루스 피플이 되셨던 분을 제외하고, 발길이 많이 미치지 않지만 이쁘기 그지 없는 곳들을 골라 보았습니다. 고르느라 힘들었습니다. :)

1. sesism 님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영화에 대한 애정 어린 리뷰와 관람기를 주로 쓰시는 sesism 님의 반짝반짝한 공간입니다. sesism 님의 일상에 대한 이야기들이 그 반짝임에 윤기를 더해, 찾아갈 때마다 싱긋 웃고 나온답니다. 다른 분들도 찾아가서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세요.

2. 다소 님의 다소공간多笑空間
저랑 벌써 사년이나 전부터 안면이 있으신 분인데, 그때나 저때나 여전히 다소님의 재기 넘치는 글과 좋아하시는 만화나 책, 영화, 심지어 아이스크림! 에 대한 리뷰들은 어떨 때는 '으하하' 하고 박장대소를 하다가 덧글창을 향해 미친듯이 돌진하게 만들고, 어떨 때는 절로 고개를 끄떡이며 체크 포스트 버튼을 누지르게(!) 만든답니다.

3. 여우비 님의 S I E S T A
이글루스 탑백에 오르신 분의 블로그를 여기에 소개한다는 것이 제 원칙; 에 어긋나는 일이 될지도 모르지만, 잠시 이글루스 블로그를 접으신 여우비님의 귀환을 진심으로 희망하는 의미로 적어봅니다. 여우비님의 일상에 관한 때로는 서정적이고, 때로는 재기 발랄하며, 때로는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는 예쁘고 고운 글들이 그립습니다. 올해가 가기 전에 돌아오셔야 할 터인데.

4. 술독에빠진고양이 님의 Drunken Cat's Story......
얼마 전에 첫눈이 내렸는데 이 분이 올린 첫눈 사진을 보고 추천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직접 찍은 사진 위주의 포스팅을 하시는데, 사진 문외한인 제가 봐도 항상 예쁘고, 때로는 감동적이기까지한 사진을 올리세요. 가끔은 그 사진 밑에 달아놓는 몇마디의 문장이 더 좋아서 찾아가기도 한답니다. ...라고 써달라고, 이 녀석에게 협박받은 바 전혀 없습니다!

5. 냥냥양 님의 city of lights
귀엽고 예쁜 공간, 그 주인도 예쁘고, 사랑스러운 분이 아닐까 짐작해봅니다. 자주 글을 쓰시진 않지만, 놀랍도록 서정적이고 투명한 글을 쓰셔서, 그 글이 다시 보고 싶어져 글이 올라오지 않은 날에도 찾아가는 곳 입니다. 귀여운 글을 자주 쓰시지만, 엉뚱한 개그가 작렬하시기도 하셔서 가끔 이 분의 진면목은 무엇일까 고민하기도 한답니다.

Q. 마지막으로 쓴귤 님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세요.
시시한 이야기와 우는 소리로 가득한 공간에 찾아와 주시니 저는 그저 감사하고, 고맙다는 말 밖에 다른 말은 찾지 못하겠네요. 앞으로도 종종 들러주세요. 앞으로도 내키는대로 열심히 떠들고, 만담하고, 투덜대겠습니다. :)

Favorite Story

Book
스푸트니크의 연인
무라카미 하루키
반지의 제왕
존 로날드 로웰 톨킨
코스모스
칼 세이건


Music
Guitology
조규찬


Movie
중경삼림
왕 가위
힘좀 냅시다요
이소무라 이츠미치


Food
엄마의 오므라이스, 살얼음 박힌 냉면, 따뜻하게 데운 사케의 첫잔

Wish List
억만금?...; 아이팟 터치, 작고 예쁜 노트북, 순간 이동 장치와 세계 평화

Bookmark site
maniadb.com, 매거진T, BoAブログ (...)

쓴귤 님은 [the Sputnik Sweetheart] 이글루에서 일상에 대해 블로깅 하시는 김명현 님이십니다. 김명현 님은 소설과 영화를 공부하는 동시에 같은 분야에서 일하고 계십니다.

쓴귤 님의 이글루(lehrin.egloos.com) 바로가기    링크하기
by tomato | 2007/11/21 15:23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 | 핑백(2) | 덧글(45)
Linked at egloos PEOPLE : .. at 2010/08/31 10:58

... 나를 인도하는 내 안의 여행유전자! hertravel님. [2007-12-18]평범한 해석은 거부한다. 독특한 시각의 소유자 까를로스님! [2007-11-29]소년의 감수성과 따뜻한 마음을 지닌 쓴귤님의 이야기! [2007-11-21]추억의 고전게임 속으로 떠나는 여행. 네티하비님! [2007-11-08]노래하듯, 꿈꾸듯 자유로이 그림을 그리다. gone님! [2 ... more

Linked at Here Without You.. at 2011/10/24 14:20

... 그 속에 담긴 시간을 찾아서. 꼬깔님! 나를 인도하는 내 안의 여행유전자! hertravel님. 평범한 해석은 거부. 독특한 시각의 소유자 까를로스님! 소년의 감수성과 따뜻한 마음을 지닌 쓴귤님! 추억의 고전게임 속으로 떠나는 여행. 네티하비님! 노래하듯, 꿈꾸듯 자유로이 그림을 그리다. gone님! 자동차를 사랑하는 열정적인 청년 아방가르 ... more

Commented by 미역 at 2007/11/21 15:30
꺄아, 귤님이시다아! 이글루스 피플에서 귤님을 뵈오니 새로운 기분인걸요. 귤님 피플을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부탁드려요:D
Commented by 김복숭 at 2007/11/21 15:32
저의 협박에도 굴하지 않으시다니, 진정 용자이십니다? 아무튼 제 생각에 약간 늦은 감도 있지만 이글루스 피플이 되신 것을 축하드리고 나중에 재인님과 테러하러 갑니다. 귀귀모는 무서운 집단이라는 것을 알려드리겠어요.
Commented by khai at 2007/11/21 15:45
와, 무심코 메인에 왔다가 깜짝....피플 축하드립니다 쓴귤님^^
Commented by Cloud at 2007/11/21 15:51
쓴귤님께서 드디어 피플이 되셨네요. 축하드립니다. ^^
Commented by 시오、 at 2007/11/21 15:54
축하드립니다. 역시 미소년이셨군요(...)
Commented by sesism at 2007/11/21 16:50
귤님 블로그에 덧글 확인하러 놀러갔다가 마이크 있는 것 보고 깜짝! 이글루스 포맷 변경되면서 피플란이 바로 보이지 않는 거 정말 아쉽네요 하하. 여하튼 드디어 이 글이 올라왔군요!!
추천 감사하고요, 아니 근데 소개글부터 다 너무 잘 쓰신 거 아닌가요!
이제나 되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달콤 at 2007/11/21 16:55
오옷, 이걸 못 보고 지나칠 뻔 했네...축하해요. 난 오빠가 이글루를 짓는 순간부터 이런 날이 올줄 알았다구. >_<
Commented by essen at 2007/11/21 16:58
피플 등극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토묘 at 2007/11/21 17:13
어멋>.<미남이셨네요~
등극축하드려요..+_+)/
Commented by 사은 at 2007/11/21 17:24
축하드립니다, 귤님! :)
Commented by 냥냥양 at 2007/11/21 17:26
앗! 귤님! 피플 축하드려요 :D 드디어 피플에 흣. 이제 명실상부한 메이저로 거듭나시는건가요(..)
Commented by black at 2007/11/21 17:26
와.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Gullveig at 2007/11/21 18:36
축하드려요:) 그나저나 생각보다 이오피플 등극이 늦은데요:D
Commented by 소아나 at 2007/11/21 19:25
우와- 귤님 축하드립니다! 미소년이십니다 (..!)
Commented by 재인 at 2007/11/21 23:42
귤님 테러하러 갈거에요 그리고 저 저 저 글은 뭐에요 으흑
여튼 축하드립니다. 귀귀모는 칼을 갈고 있어요!
Commented by 드라구노프 at 2007/11/21 23:58
오오... 이글루스 피플에 선정되심을 축하드립니다.

"쓴귤이 쓰다"로 글을 맺는 쌉싸름한 글을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지인 at 2007/11/22 00:00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케야르캐쳐 at 2007/11/22 00:19
와우 신기하네요. :) 자주 찾아뵈었지만 인사는 자주 못했는데.

뭐 앞으로도 많은 만담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이루 at 2007/11/22 01:10
와! 귤님! 피플 되신거 축하드려요^ㅡ^
Commented by 다소 at 2007/11/22 02:23
꺄아아, 귤님,귤님,귤님!!!! 드디어 등극하신거군요. 짝짝짝. 축하합니다. :D
오랜만에 보는 엘라스틴 머리. 냐하하~ (저 사진이 메인이 되지 않을까 했는데, 역시나. 우후후)
그나저나 소개글...으하, 부끄럽습니다~
덕분에 제 블로그 방문자 수가 깡총,하고 살포시 뛰었답니다.
접속해보고 깜짝 놀랐어요. 일주일째 글을 안 썼는데 갑자기 방문자 수가 확 늘어서.^^
(긴 얘기는 귤님 블로그로! 암튼 많이많이 축하해요~^^)
Commented by 쿨짹 at 2007/11/22 02:32
와~~ 축하드려요. 종종 찾아가뵙는데.. 흐흐
Commented by 아키쿠키 at 2007/11/22 03:41
와아 피플되신것 축하드려요:D
Commented by 너프 at 2007/11/22 09:08
오오..드디어 등극(..)하셨군요. 사진을 보니 20대 초반이라고 우겨대던(응?) 것이 이해갑니다:)
Commented by toqur at 2007/11/22 13:16
귀귀모는 무섭지 않아요. 단지 귀여울 뿐이죠.
Commented by 카스테라 at 2007/11/22 13:36
저도 살며시 축하를 드리옵니다. 상냥한 쓴귤님 만세에-!!
저 사진을 여기서 다시 보게 되네요. 하핫 :)
Commented by lakie at 2007/11/22 14:10
축하드려요. ^^ 쓴귤이 쓰다. 계속 잘 읽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Needle at 2007/11/22 15:43
축하드립니다 ^^
Commented by 쓴귤 at 2007/11/22 20:50
아이코; 덧글 달아주셔서 다들 감사감사합니다. 처음 뵙는 분도 있고, 오랜만에 뵙는 분도 있고. 이거 반갑기도 하고, 쑥스럽기도 하네요. :)
Commented by 피나 at 2007/11/22 22:28
더헉, 그동안 저의 결심을 깨고 로그인을 하게 되는군요. 하핫. 오히려 너무 늦은 감이 있다는 생각도 드는데 말이에요. 귤님 피플 등극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쓴귤 at 2007/11/22 22:58
피나님!!! 때찌!
Commented by Cynic at 2007/11/23 00:19
와 피플에 등극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멋있어요~
Commented by laurel at 2007/11/23 03:37
꺅꺅! 귤님이시당!!! +_+ 피플등극 축하드려요!!! 쓴귤님의 소설이라니 두근두근 기대기대
Commented by 나나 at 2007/11/23 03:38
오호라~ 사진공개!
ㅍㅎㅎ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라자리노 at 2007/11/23 10:59
와아.. 쓴귤님 여우비님 블로그에서 종종 뵜었죠^^;;; 축하합니다-!
Commented by Elliott at 2007/11/23 13:26
허헛. 반가운 분이 피플에 올랐네요. 사진에서 느껴지는 미소년포스에 놀랐습니다. ;;
좋은 글 많이 써주셔요. 축하 드립니다~
Commented by 퍼프 at 2007/11/23 22:32
와아 이제 봤네요. 축하드려요. 히히.
Commented by nadia at 2007/11/24 01:21
오오 머릿결 찰랑
Commented by 민유하 at 2007/11/24 11:42
피플 축하드립니다. 고우시네요(?)
Commented by 디온 at 2007/11/24 13:06
저 사진은... 그 미청년 컨셉의 그?!?!
Commented by 여우비 at 2007/11/24 13:11
하하. 이제나 저제나 하고 궁금해 했는데, 저 사진으로 올라왔군요 :) 이플 등극하신 걸 축하드려요! 아이코, 이쁜 소개글도 정말 감사드리구요, 앞으로도 좋은 글들 부탁합니다. 축하해요.
Commented by 사비크 at 2007/11/25 13:59
귤님 축하드립니다!!!ㅠㅠ
Commented by 섭씨0도 at 2007/11/25 18:32
피플 등극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twina at 2007/11/25 21:42
와~ 귤님 넘넘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allar at 2007/11/30 03:47
어머나, 축하드려요!
구상중이신 소설이 궁금한데요+_+
Commented by 빨간야옹 at 2008/08/26 22:15
헉..안녕하세요.
오랫만에 왔는데..쓴귤님 홈피가 비어있어서 깜놀했네요 ;;;;;
이유는 모르겠으나....
일단 이글루스 피플 오르신거 축하드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