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두 아들에 대한 엄마의 깊은 사랑을 느끼다. annie님!


Q. annie 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주세요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면서 아들 둘을 둔 용모 단정한 중년의 전업 주부입니다. 물론 건강한 정신으로 품행이 방정(?)하다고나 할까요? ^^ 하지만 제 친구는 “넌 늘 dumb하고 아주 가끔 smart한데 대부분의 사람은 너를 아주 가끔 보니까 속는 거야…”라고 하더군요.

Q. annie 님께 블로그는 어떤 공간인가요?
매일 같이 머릿속으로 쏟아져 들어와 감당할 수 없이 쌓이는 생각들을 정리할 곳이 필요했어요. 그 필요를 느끼기 시작한 것은 몇 년 전부터이고 이곳을 만나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 가지 역할 중에 엄마의 자리가 제겐 가장 감당키 어려우면서 감사하고 경이로운 경험이고 그래서 그 부분이 많이 차지합니다. 그 다음은 아직도 정리되지 못하는 나에 대한 점검입니다. 아…사진과 함께요~

Q. 사진을 찍으실 때 어떤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세요?
그냥 제 눈에 들어오는 어떤 느낌입니다.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보다 먼저 피사체가 제게 사인을 보낼 때가 더 많습니다. 느낌이 오면 그냥 찍습니다.

Q. 아직 이루지는 못했지만 꼭 이루고 싶은 꿈은 무엇인가요?
솔직히 지금도 하고 싶고 알고 싶은 게 너무 많습니다. 그 중 신학을 체계적으로 배워서 나누고 싶은 것과 사진을 깊이 아는 게 끝까지 남는 욕심입니다. 두 가지 모두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싶어요.

Q. 가장 행복하다고 느껴질때는 언제인가요?

괜히 거창하게 말하면 제게서 누군가가 좋은 영향을 받을 때입니다. 사람의 생각이나 가치관이 달라지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잖아요. 하지만 다른 사람이 변화되는 것을 볼 때의 기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게다가 그런 영향을 서로 미칠 수 있는 사람과 함께 한다는 건 정말 행복한 일이죠. 소박하게는 깨끗이 정돈된 집에서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때입니다. 이건 조금만 의지를 가지면 즉시 이룰 수 있는 일이라 자주 써먹습니다. 정신 건강을 위해서요. ㅎㅎ

Q. 인생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세 가지를 꼽으라면 어떤 것을 꼽으시겠어요?
하나님 - 사는 목표와 방향, 방법이 달라집니다.
좋은 사람(친구)을 만나는 일 - 사는 즐거움이 커 집니다.
내가 정말 좋아서 할 수 있는 일 - 사는 게 지루하지 않습니다.

Q. 주말에는 주로 무엇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세요?
미국에 와서 Thank you God~ It’s Friday라는 말의 뜻을 실감했어요, 일주일 동안 아이들 ride랑 여러 가지 일로 바쁘다가 금요일 오후가 되면 마음이 느긋해집니다. 그래서 여유있게 영화도보고 그냥 늘어지기도 합니다. 전업 주부다 보니 주말에 하루 정도는 주방을 닫습니다. 제가 강제로 만든 법이긴 하지만 근사한 식당을 찾아 외식을 하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그리고 일요일은 교회에 갑니다.

Q. 가족과 함께 여행하고 싶은 곳은 어디인가요?
Redwood입니다. 이번 여름 캠핑 계획으로 잡았었는데 못가게 됐어요. Monument Valley를 3년 벼른 끝에 갔다 왔으니 아마 내 후년쯤엔 가능하리라 봅니다. 안 가본 모든 곳은 당연 경험있는 주위 사람들의 추천과 동의되는 제 의지가 이유입니다

Q. 마지막으로 annie 님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세요.
지극히 개인적인 살풀이입니다. 이거라도 하지 않으면 지나온 시간에 대한 정리는 고사하고 지금을 견디지 못합니다. 그 와중에 ‘나 좀 봐줘’ 하는 어리광까지 들어있는 낯 뜨겁지만 솔직한 공간입니다. 내 가슴 속 반의반도 다 쏟아내지 못했지만 그 어디에 이만큼도 드러낸 곳 없습니다. 그런 의미로 오는 분들에게 예의를 다하고 있습니다. 누추한 곳 찾아주셔서 감사한 마음과 함께요. 그 다음은 보시는 분들 마음입니다.

Favorite Story

Book / 내가 알지 못했던 예수, 아직도 아물지 않은 마음의 상처, 불의 검

Music / head banging을 하거나 펄쩍펄쩍 뛰는 류의 몇 몇 음악 장르를 빼면 다 좋습니다.

Movie / 길버트 그레이프, 'Running on empty’ 류의 인간 드라마.

Food / 방금 지어 뜨끈한 밥(이걸론 김치 한쪽으로도 충분하다), sushi중 uni, 뜨거운 국물류(주로 맑은 종류)

Wish List / 나 만의 공간, 조금 넉넉한 마당

annie 님은 [145 Rustic Ct.] 이글루에서 사진과 함께 글로 일상을 블로깅 하시는 박영주 님이십니다. 박영주 님은 전업주부 이십니다.

annie 님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6/07/21 16:27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 | 덧글(21)
Commented by 주연 at 2006/07/21 16:44
우~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abstrakt at 2006/07/21 17:17
오오~! 축하드려야 하는거죠? ^^
Commented by Nariel at 2006/07/21 17:56
어머나!!! 축하드려요 ^^ 밸리 보다가 깜짝 놀랐네요~
Commented by minky at 2006/07/21 21:22
와우~~ 옆에 마이크 같은게 있어서 뭔가 또 새로운것을 했나 보다 싶어 눌렀더니...축하해..이제 문단데뷰??? *^^*
Commented by 랭보 at 2006/07/21 21:54
축하해요, 애니님,
제가 아는 사람 중 처음이예요. ^^
Commented by 생이 at 2006/07/21 22:22
우와우와우와!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아우라ny at 2006/07/21 23:07
^^ㅎㅎ..축하드려요..왜 이렇게 제가 뿌듯하지요?..
Commented by love at 2006/07/21 23:30
축하축하^^
제가 더 기쁜것 같아요
Commented by annie at 2006/07/22 00:27
모두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에 자주 오는 후배가 그러더군요. 거기 계시는 분 다 아세요? 얼굴도요?
더러 얼굴 모르는 분도 있지만 그래도 모두 잘 아는 분이라고, 좋은 분들이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사실이구요. 이런 공간에서 만나 서로를 알아간다는 것도 큰 매력이 있어요. 그런 좋은 인연에 감사드리고 있어요~
Commented by pillow at 2006/07/22 01:50
축하해...
갑자기 screen잡지를 전공책들 사이에 들고 다니던 모습이 떠오른다.
네안에 있을 더 새로운 에네르기를 기대하며...
Commented by feliz at 2006/07/22 06:08
짝짝짝~ 축하드려요^^ 꽃도 있어야하는데 말이죠....ㅎㅎㅎ
Commented by sarahss at 2006/07/22 09:39
축하축하축하해.
내공과 포스가 드러납니다.ㅎ
Commented by 황재은 at 2006/07/22 19:31
아니 로그아웃하다가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이게 무슨 일입니까???
가문의 영광이 따블이군요^^
Commented by 夢想家 at 2006/07/22 19:54
우와 애니님 피플-_-)bbbb
Commented by SHABBY at 2006/07/22 23:49
밸리를 보다가 낯익은 얼굴이 보여서 들어와 봤더니 역시 애니님이시네요^^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annie at 2006/07/23 01:18
pillow// 그걸 기억해?..^^

feliz// 에고...민망해요..

sarahss// ^^

재은// 그러게...근데 이런건 가문의 영광까지나...

몽상가// 땡큐요~

SHABBY//고마와요~
Commented by 한나 at 2006/07/23 10:42
추카추카^^
이런 친구가 있어 나까지 우쭐해지는 기분...
넘 좋고 정말로 축하해. 마음의 노란 장미꽃을 보낸다.
Commented by 토리 at 2006/07/23 12:06
축하드립니다!^^ 오랫만에 이글루스에 들어와서 피플을 보게되었어요!정말 사진이 환상입니다~^_^
Commented by 한때는 at 2006/07/23 23:46
피플에 오르셨네요.... 축하드립니다.. ^^
밸리에 며칠 소홀했더니 이런 기쁜소식에 늦게 축하드리게 되네요..

꾸준한 일상의 연속에 언제나 푸근한 분위기의 annie님 불로그가 두고두고 그 곳에서 빛나시길 기원합니다..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Commented by annie at 2006/07/24 11:12
한나// 고마와. 겁 먹디 말고 사진 열심히 찍어. 감각 타고난 사람이니 내가 긴장하고 있다구~

토리// 감사합니다. 칭찬 민망하지만 감사히 받급니다. 넙죽~~^^

한때는// 피플 선배님 여러분에게서 축하 받습니다. 감사합니다. 꾸벅~
Commented by 쿨짹 at 2006/07/26 03:43
우왓 저 이제 봤군요. ㅠㅜ 죄송해요. 잘 지내시죠? 너무 추카드려여!~~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