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Kristine님의 눈으로 보는 다양한 미국 문화 이야기!


Q. Kristine 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2년 전부터 piccolo soffitta al castello sulla collina라는 괴이한 이름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길고 괴이한 제목은 언덕 위에 있는 작은 성의 다락방이라는 뜻입니다. 처음에는 지인들이 불쌍해서 답글 달아주던 곳이 지금은 단골 블로거들이 찾아오는 마이너 블로그로 발전했습니다. 대학에서는 사회복지를 공부했고요. 이곳에서는 사회학과 사회심리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세부전공은 racial and ethnic relation이에요. 역시 긴 단어인데 미국 내의 소수민족, 예를 들어 한국인 이민자들 또는 아랍 이민자 등과 같은 이주자들이 어떤 이유로 자국을 떠나 이주했고, 이주한 뒤에 어떠한 차별을 받고 있고, 미국 사회 내에서 어떤 사회 참여를 하고 있으며, 그 한계는 무엇인지, 또한 그들이 미국문화에 어느 정도 동화할 수 있는지 등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한마디로 미국 이민자 또는 소수민족들의 사회학을 공부하는 전공입니다.

Q. 꼭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요?
세 가지가 있는데요. 첫 번째는 미국이든 한국이든 또는 어디든 강단에 서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두 번째는 제 이름으로 된 저서를 만드는 것이 저의 가장 큰 바람입니다. 세 번째는 저만의 작은 공간으로서 학교도시에 자그마한 아파트를 가지고 싶습니다.

Q. 그동안 만났던 여러 사람 중에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으세요?
지금은 연락이 닿지 않는 고등학교 때 영어선생님이요. 지금은 제가 영어로 말을 하고 글을 쓰고 들을 수 있지만 고등학교 시절에는 영어실력이 저조했답니다. 그때 만나게 된 선생님이었는데 저에게 동기를 부여해주시고, 어려운 문제나 이해 안 되는 부분에서 언제나 따뜻하게 가르쳐 주시던 분이셨어요.

Q. 살아오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과 슬펐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기뻤던 순간은 대학교에 붙었던 때와 공직생활을 하셨던 아버지가 좋은 자리에 가셨을 때이고요. 가장 슬펐던 순간은 기뻤던 순간과 모순되는 점인데요. 수학능력시험 성적표를 받고 결과가 너무 안 좋아서 많이 속상하고, 마음 아파했었지요. 나중에 그 전년도보다 수능점수가 평균 10점 정도 내려간 것을 알게 되었지만요. 그리고 최근에 도난사건과 자동차 사고가 난적이 있었어요. 갑자기 안 좋은 일이 두 번이나 겹쳐서 힘들었답니다.

Q. 여유 시간이 있을 때는 주로 어떤 일을 하시나요?
여유시간에는 가게에 가는 것을 좋아해요. 가게란 백화점보다는 주로 월마트, 코스코, 슈퍼마켓, 할인몰 등이에요. 일반 서민층의 가게 소비자들이 어떤 물품을 사는지 어깨너머로 보면 그네들의 모습을 읽을 수 있거든요. 물론 학교나 주변에서 미국사람들 또는 다른 이민자들도 보지만 보통은 중산층 이상 사람들이 많아요. 그러나 그런 사람들은 미국 인구의 소수거든요. 그러다 보니 서민층의 삶의 모습을 볼 기회가 없어서 이런 가게에서 그네들의 모습을 봅니다. 몰 쇼핑도 좋아하지만 책도 많이 읽습니다. 책 욕심이 너무 많아서 사다 놓은 책이 한 가득 이거든요. 주로 카페에서 카푸치노와 함께 책을 읽어요.

Q. Kristine 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다섯 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1. urbino 님의 Be Thankful For What You've Got
제가 자주 가는 블로거입니다. 이분은 동양미술사를 전공하시는데 제가 미술사를 좋아하고, 나이대도 비슷하고 때때로 관심사도 비슷해서 자주 가는 곳이에요. 참 글을 시적으로 섬세하게 잘 쓰시는 분입니다.

2. 첫비행 님의 내 마음을 들여다보는 창
여러가지에 대해서 글을 쓰시는데 읽고 계시는 책이나 평상시에 생활하시는 모습을 솔직하고 진솔하게 표현해주세요. 그런 모습이 참으로 가슴에 와닿습니다.

3. Noche 님의 스탱라이프
일상생활에서 보고 느낀점을 점잖고 따뜻하게 풀어주세요. neutral하게 잘 표현하신다는 느낌이 들어서 글을 읽는 동안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4. rumic71 님의 ☆드림노트2☆
내년이면 10년 지기가 되는 지인입니다. 제가 어렸을때부터 알아온 분이고, 저의 진정한 모습을 아는 분이고 이곳을 소개해주신 분이지요. 그야말로 잡학다식을 자랑하시는 분입니다. 어떤 주제와도 이야기가 되는 분이지요.

5. 쭐리 님의 쭐리의 잡다한 일상얘기
역시 지인의 블로그인데 최근에 블로그를 만들었는데, 이야기 보따리 아가씨입니다. 이야기를 재미있게 만들기도 하지만 식도락이나 여행이 취미인 이 아가씨가 운영하는 미래의 블로그 모습이 자뭇기대됩니다.

Q. 마지막으로 Kristine 님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세요.
솔직히 제 블로그가 왜 이글루 피플로 올라온지 아직도 기이하지만.. 별로 특별한 것이 없어요. 그냥 일상 생활사, 일상생활에서 보는 것을 제가 공부하는데 적용시키고 수다와 하소연이 주된 내용을 이루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살면서 이방인으로서 보는 미국문화, 사람들의 삶, 생각등에 대한 저의 개인적인 글이 많은 편이에요. 그냥 와서 보시고, 이런 사람은 이런 것도 이렇게 볼 수 있구나 하고 인정해주시면 감사하겠어요. 그러나 저는 맞춤법에 약합니다. 블로그에서는 그냥 let it be의 정신입니다.

Favorite Story

Book / 서양미술사, 메디치, 소피의 세계, 알라가 아니면 칼을 받아라

Music / Rachmaninoff piano concerto no3, Verdi의 오페라 Don Carlo , Rigoletto,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등등

Movie / 오만과 편견, 아라비아의 로렌스, 아마데우스, 로마의 휴일, 뷰티풀 마인드, victoria and albert, Sex and City

Food / 모밀국수, 우동, 치즈케익, 에클레어, 짬뽕.

Wish List / 장학금, 이쁜 Ballet Flat, 가지고 싶은 책들, 튼튼한 책꽃이, 에스프레소 머신, 그러나 가장 중요한것은 부모님의 건강입니다.

Bookmark Site / 아마존, 구글, 중고책 구매사이트, wikipedia

Kristine 님은 [piccolo soffitta al castello sulla collina] 이글루에서 미국 문화에 대해 블로깅 하시는 박제진 님이십니다. 박제진 님은 캘리포니아에서 사회학과 사회심리를 공부하고 계십니다.

Kristine 님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6/04/18 16:08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 | 덧글(26)
Commented by rumic71 at 2006/04/18 18:00
축하축하!
Commented by 팟찌 at 2006/04/18 18:17
미인이시어요~ ^^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Hailey at 2006/04/18 18:57
앗 호빵맥을 쓰시는 군요.. ^^
Commented by 붕어가시 at 2006/04/18 22:09
축하합니다.
Commented by Noche at 2006/04/19 02:00
와~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사은 at 2006/04/19 02:56
오, 크리스틴님 피플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_<
Commented by urbino at 2006/04/19 10:19
kristine 님의 곰돌이들을 한번에 다 볼 수 있네요! 멋져요 !
Commented by DAIN at 2006/04/19 15:16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earthangel at 2006/04/20 03:56
월마트는 서민층을 위한 잡화점 개념의 샤핑공간이 맞습니다. 그러나 카스코나 그로서리는 꼭 서민층이 가는 건 아닙니다. 8밀리언(8십억이죠?)이 넘는 집을 소지한 부자부터 중간계층과 개인사업하는 소매상들 등 그나마 밥술 뜨는데 지장없는 경제수준의 다양한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기에, 한국에서 짝퉁이 범람하는 카르티에시계나 루이비통 백 까지 파는 것이 카스코입니다 (지점마다 물건구색은 약간씩 다르지만). 진짜 서민층은 번들팩의 가격이나 회원가입비도 부담스러워 카스코를 그렇게 애용하지 못 한답니다. 진짜 서민들의 삶용품을 보고자 한다면 차라리 99스토어나 리퀴데이션 스토어를 가셔야합니다.
Commented by Kristine at 2006/04/20 07:00
earthangel님> 일단 지적감사합니다. 제가 말을 적절히 못했네요. 제가 말했던 서민층의 기준이 불분명했던것 같습니다. 제가 말하는 서민층은 중산층을 말했습니다. 님이 말씀하신 중간계층과 개인사업하는 소매상들이나 기타등등요.이로서 서민층은 중산층과는 다르다는 한국말을 새롭게 배웠습니다. 참 어렵습니다. 그 차이가 무엇인지 차후에 한국말로 연구논문을 쓸 경우를 대비해서 좀더 자세히 연구를... 아무튼 또다른 연구과제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rumic71 at 2006/04/20 07:57
부자는 돈이 '많고', 중산층은 돈이 '있고', 서민은 돈이 '부족'하지.
Commented by somewhere at 2006/04/20 13:24
글쎄요. earthangel님. 저는 이제껏 서민층의 광의개념에 중산층도 들어간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리고 '코스코' 어느지점을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이제껏 미국의 코스코 매장에서 '깔띠에 시계'나 '뤼이 비똥 빽'을 파는 곳을 못보았습니다. 그리고 식재료가 풍부하고 다른 곳 보다 훨씬 싸기 때문에 회원가입비가 충분히 빠지던 걸요. 그리고 현지의 발음을 중요시 여긴다면, 다른 외래어 역시 하나로 통일해야 옳다고 봅니다. 또, 예를 들어도 본인의 경우를 일반화시키면서, 여기 이글루 피플로 선정되신 분께 따지 듯 지적하는 것은 좀 경우가 아닌 것 같네요.
Commented by Kristine at 2006/04/20 18:10
somewhere님>괜찮습니다. 얼마든지 제가 쓴글에 반대의견, 지적을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습니다. 단 이곳이 제 블록이 아니고, 여러사람들이 보는 곳이기에 불편함을 제공해서 죄송할 따름이에요.
earthangel님이 제 의견에 지적을 하신 것은 그분이 보는 서민층과 중산층의 개념이 다른데서 파생이 된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서민층을 중산층으로 보았고 그분은 중산층과 구분되는 개념으로서 서민을 본것이라고 사료됩니다. 저는 서민층이나 중산층은 그저 말만 틀리지 같은 개념으로 본것이고요.
제가 두가지 개념에 대해서 생각없이 무분별하게 써서 오해를 낳은 것이 잘못이지요. 만인이 보는 만큼 적절히 썼어야했는데 말이지요... 혹시 이에 대해서 눈살을 찌뿌리신 분들이 계시다면 제가 부족해서 나온 문제이니 양해를 바라겠습니다.
Commented by earthangel at 2006/04/22 04:09
somewhere 님, 아마도 바쁘셔서 열심히 안 보셨나본데,남가주의 밸리지점과 시미, 그리고 다른 다수 지점에서 한화로 2천5백만원이 넘는 까르띠에(한국식으로 발음을 통일하시라니 그리 합니다) 시계는 물론 쇼파드등 고가의 시계와 보석류를 다 팔고 있고 (상품구색은 늘 바뀐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시카고 부근의 동부나 미드웨스트 도시의 지점들에서는 루비똥(발음 통일 했습니다, 한국식으로, 뤼이비똥도 아니죠) 백을 팝니다. 의심가시면 리서치해보십시오, 사실만 말씀드립니다. 아까운 시간에 무슨 헛소리를...
물론 번들팩으로 사서 가입비야 빠지겠지만, 미국에 사시나 본데 그러면 잘 아실겁니다, 팍팍한 서민층이 코스코를 이용하는 주 고객은 아니라는 것.
Commented by earthangel at 2006/04/22 04:42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댓글을 단 이유는 유치한 초등생처럼 말싸움을 하거나 흠집내기 위해서 한 것이 아닙니다.
본인이 인종과 민족문제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미국사회나 서민층의 삶을 공부하는 자세로 보기위해서 여유시간에 그런 곳들을 간다고 하셔서, 미국에서건 한국에서건 가르치는 사람이 되실거면 기왕이면 정확하게 보시는 것이 맞지 싶어서 올린 댓글입니다. 주변에서 미국에 잠시 머물면서 잘 못 보거나 제한된 시간과 공간의 단면만을 보고는 그 왜곡된 시각을 일반화+공론화 하는 사람들 많이 봤거든요, somewhere님 지적처럼요.
재미로 라면 뭘 어찌보던 제가 상관할 바 없지만, 공부하는 자세로, 그리고 앞으로 남을 가르치는 사람이 될 입장으로서라면 적어도 객관적일 필요가 있지않나 싶어서 올린 댓글이었습니다. 크리스틴님은 공부하시는 분이니 이런 것들이 "지적"이나 "따지는 것" 아닌 줄 잘 아시겠지만, 다른 분들에게 거슬리는 댓글이었다면 미안합니다. 특히 somewhere 님이 몹시 불쾌하셔서 난데없이 발음문제를 지적하시며 제게 따지시는 것 같으니, 앞으로는 구경만 하고, 댓글은 절대 안 달겠습니다.
Commented by intherye at 2006/04/22 11:07
earthangel/ 헉, 구경만 하시지 말고 하실 말씀 있으시면 댓글을 또 달아주세염. Kristine님도 괜찮다고 하시잖아염. 덕분에 미국에선 마트에서 고가브랜드 제품도 판다는 걸 알게 되었고, 리퀴데이션 샵은 또 뭘까 찾아보고 있답니다.
그나저나 한국말에서 일상적으로 서민층이란 말은 주로 '(자기를 포함하는) 갑부가 아닌 계층'이란 뜻로 쓰이기는 하죠. 이게 다 재벌이 난무하는 드라마탓..? ^^;
Commented by Charlie at 2006/04/23 18:50
..왠만하면 다들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생각하지 않나요? 물론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중 많은 사람이 그 이하에 포함되더군요. 예전에 세금정산하다가 충격을.. ;;;
서민의 기준을 확실히 정하는것이 좋을듯 해요. :)
intheryr/ 리퀴데이션 샵은.. 파산이라던가 재고정리라던가 기타 등등의 이유로 처리할 물품들을 파는 곳이예요.
Commented by somewhere at 2006/04/24 09:49
earthangel님,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서민층'을 '중산층'으로 생각하는 판에, 님의 '틀렸다'고 '따지는' 글에 많은 사람들이 불쾌해 할 수 있습니다. 여기는 이글루스 피플로 선정된 분들을 축하해주고, 화제를 환기시키는 자리입니다. 그런데 '지엽적'인 문제를 가지고 '따지는 것'은 과히 보기 좋지 않습니다. 때와 경우를 살펴가면서 적어야지, 자신의 관점이 옳다고 단정적으로 쓰면, 남에게 설득력있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만약 지적하고 싶었다면 크리스틴님의 블로그로 가서, 적는 편이 설득력있는 화법이라 생각되는군요. 실제로 어떤 분은 그러하셨구요.

님의 매너없는 태도 때문에, 뒤죽박죽한 외래어 발음기호 문제를 지적했어도, 별로 실례란 생각이 안들었습니다. 그리고 한국사람들, '루이 비똥 가방'이라고 쓰고 말하지, '루비똥 백'이 아닙니다. 외래어 표기법이 멋으로 있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제가 여기 얼마나 있는지, 어디에 있는지 어찌 아시고 '왜곡된 의견으로 얘기한다'라고 적으시는지 어이가 없습니다. 미국이 얼마나 넓은데 자신이 속한 지역만 살펴보고 이렇다 저렇다 말하는 것은, 우물안 개구리임을 자인하는 것 같군요.
Commented by intherye at 2006/04/24 13:07
Charlil/ 아하, 땡처리! ^ㅡ^
Commented by clair at 2006/04/25 16:05
오오오 Kristine님 드디어 피플이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
Commented by 고산묵월 at 2006/04/25 19:34
아, 이글루스를 자주 돌아보지 않았더니 이런 희소식도 모르고 있었군요.
축하드립니다 크리스틴님'ㅈ')/
Commented by Charlie at 2006/04/26 03:32
아차차.. 뭔가 잊어버리고 안썼다고 생각했는데..;
이글루 피플 선정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earthangel at 2006/04/28 15:25
아, 예, 역시 성급하시군요.... :(
somewhere 님이 그렇다는 게 아니라, "님이 (저에게) 지적해주신 것 처럼"이라고 분명히 썼는데...

그리고 저는 사업관계로 불과 24 주 밖에 안 다녀봐서 미국을 다 봤다곤 절대 말 못하고, 겨우 25년 밖에 안 살아서 지엽적인 것 외엔 아는 게 없지만, 그래도 여기서 살고 학교를 다니고 해서 조금은 객관적으로 말하려 했던 것 뿐 입니다.
야튼, 미안합니다, 뭣 때문이던 남을 화나게 만든 건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매너 없는 저"와 쌍벽을 이루려하시다가 공연히 somewhere님의 격만 떨어지는 듯 하니 이쯤에서 그만 저의 매너 없음을 용서해주심이 어떠하신지요.
저한테는 여기가 축하글만 올리는 데 라면서, 자꾸만 저에게 보내는 격한 글 올리시는 님이 안타까워 제 멜을 알려드리오니, 부디 개인적인 비방은 이리로 하십시오, 여기 고만 어지럽히시고....(troyanoski@hotmail.com)
다른 분들께도 정말 미안합니다.
용서하십시오.
Commented by vinio at 2006/05/21 23:41
somewhere/ 이보세요. 따지는 사람은 님 같은데요. earthangel 님은 전혀 따지지 않았어요. 사실관계를 확인해준 것이죠. 크리스틴님도 개념치 않겠다고 하시는데 왜 지나치게 흥분하죠? 님이 선택한 어휘를 보십시요.'경우가 없다' '따진다' '매너 없다' 참 예의가 차고 넘치는 말들이죠? 고상하기도 해라. 하하.
Commented by chris at 2006/06/03 11:40
저도 쭉 읽어보았는데, 발끈하셔서 따지는 쪽은 somewhere님이신데요;;매너가 없어서 쓸데없이 맞춤법문제로 지적해도 실례인줄 못 느꼈다라뇨, 그게 참,,상대방에게 매너없다고 단정지어 말씀하시는 분의 "매너"있는 태도이신지..의심스럽네요.
Commented by 흐음 at 2007/03/15 21:54
교포이신가보죠. "서민층은 중산층과는 다르다는 한국말을 새롭게 배웠습니다"라니...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