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그의 만화에는 우리네 부모님의 인생이 담겨 있다. 모두루님!


Q. 모두루 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주세요.
학창 시절, 화장실 벽면에 그려진 낙서를 보며 그림에 대한 열정을 느꼈고 더불어 사람을 자극하는 멋진 이야기를 쓰고 싶어 했던 삼십대 후반의 그림쟁이이자 이야기쟁이입니다. 역사서적을 즐겨 읽는 한편 가십성 연예기사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는 기민함의 소유자랄까요.

Q. 그림이든 글이든 상관없이 꼭 책으로 출판하고 싶은 내용은 무엇인가요?
한 번도 뵙지 못한 외할머니의 삶을 글과 그림으로 풀어내고 싶습니다. 당신께선 바깥분의 방탕한 생활과 연이은 사업실패로 비단 포목을 머리에 이고 하루 수십 리를 걸어야만 했답니다. 한 마디로 전통시대 여인의 한과 강인한 어머니상을 동시에 지니신 분이었죠. 정교하게 기획된 일제의 산금정책 아래 일확천금을 꿈꾸며 평생토록 금맥을 찾아 헤맸던 외할아버지의 삶 또한 잘 풀어내고 싶고요.

Q. 여러 곳을 답사 하셨는데 특히 인상 깊었던 곳은 어디인가요?
김제 동헌입니다. 전라북도 김제는 제 어머니의 고향이자 제 고향인데 작년 여름에야 비로소 그곳에 옛 고을 수령의 집무공간이었던 동헌이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김제 동헌에 드나들며 조선시대 지방행정의 중심이었던 고을 관아에 대한 관심이 촉발됐고 그때의 관심이 장편 역사동화 한 편을 쓸 수 있는 힘이 돼 주었습니다.

Q. 가장 행복하다고 느껴질 때는 언제인가요?
잠에서 깨어나 일어나지 않고 이불 속에 마냥 파묻혀 있을 때.

Q. 모두루 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다섯 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1. 아해 님의 땡땡이 치는 아해~☆
발랄하면서도 가볍지 않고 깊이가 있으면서도 무겁지 않은 얼음집. 이십대 초반이라 하기에는 믿기지 않을 독서편력과 어렵지 않게 풀어쓴 소설과 생활 글들이 언제나 가슴에 와 닿습니다.

2. 흐뭇 님의 Living the Good Life
생명, 자연, 요가, 명상, 보리, 그리고 귀농이란 낱말이 먼저 떠오르는 얼음집. 살아가는 삶의 방식은 물론 살아가며 미처 생각지 못했던 것들에 대해 한 번씩 돌아보게 하지요.

3. 자그니 님의 거리로 나가자, 키스를 하자
제가 잠깐 만화를 연재했던‘민족예술’지의 필진이셨던 분입니다. 사이버 문화에 대한 연재 글이 재미있어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곳 이글루의 이웃이 될 줄이야.

4. _푸훗_ 님의 쓸데없는 것들의 박물지
푸훗 님의 다른 글들도 좋아하지만 병원생활을 기록한 병상일지는 죽음보다 깊은 절망의 끝에서 희망으로 이르는 과정이 너무 생생하게 그려져 있어 좋아한답니다.

5. 오늘도 님의 잡탕망상공간
거대함포와 카페알파 그리고 상해에서 항주와 소주로 이르는 긴 여정. 이십대 청년의 맑은 기운이 느껴지는 얼음집입니다.

Q. 마지막으로 모두루 님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세요.
소소한 제 일상과 변변찮은 작품이 전부인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분들 모두 고마울 따름이죠.

Favorite Story

Book / 엄마의 마흔번째 생일, 관아를 통해서 본 조선시대 생활사 (상),(하), 늘푸른 나의 아버지

모두루 님은 [버드나무 아래에서] 이글루에서 만화도 그리시고 에세이도 쓰시는 정용연 님이십니다. 정용연 님은 만화와 삽화를 그리며 작가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모두루 님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6/02/24 13:09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 | 덧글(23)
Commented by 하드군 at 2006/02/24 17:46
만화와 삽화라는 소개글에 한숨에 가서 둘러 보았습니다. 만화중에 '정가네 소사 1'은 너무 멋졌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모두루님!!
Commented by damduc at 2006/02/24 21:11
oh! 모두루님 드디어 이글루스 피플 ㅋㅋㅋ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모두루 at 2006/02/24 21:16
하드군님/ 기분이 좋은데요 제 만화를 재밌게 봐주시는 분이 다 계시고 ^^

damduc / 네 ~~~고맙습니다 ^^
Commented by 쿨짹 at 2006/02/25 03:35
와 이플 되셨네요. ^-^ 반갑습니다. 그리고 추카드려여~~~
Commented by 흐뭇 at 2006/02/25 06:56
축하드려요~~~~ 어느덧 모두루님 왕팬입니다. 화이팅!
Commented by 모두루 at 2006/02/25 15:06
네 고맙습니다 ~~~~~ ^^
Commented by _푸훗_ at 2006/02/28 00:27
하핫, 너무 과찬을 하셔서 몸둘바를;; 축하해요, 모두루.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5:17
집향나무 를 빙둘러 심어 울타리를 만들어야지.앞 마당엔 꽃밭을 만들어 가지가지의 일년생 꽃 을 심고, 뒷 동산에는 소나무와 대나무가 적당히 어우러져 있겠지.바깥마당 끝에는 멋진느티나무를심어 정자를 만들고 언제 크냐고? 그럼 오동나무 를 심든가 마당가엔 갖가지 색의 국화를 심어서 서리가 내리도록 향기를 맡아야지.코스모스 는?그건 동네어귀 에.한말의 씨를 뿌리겠네.갖가지 색의 무궁화도,산비탈엔 개나리 진달래가 지천 일테니 이만하면 지상천국 아닌가. 집은 초가삼간도 좋고, 천막도 좋다네. 단지 같이 좋아할 짝은있어야지. 아!잠간 그대가 있었구려.이거 부탁좀 할까요. 텃밭에 갖가지의 과일나무를 두그루씩 심어주세요.나는 그사이에 가지가지의 야채를 가꾸리다.가끔씩 찿아오는 손님을 기다리며...../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5:35
정릉 골짜기에 빨래 하러가자.라이라이라이이라이~차차차거워라.아직 물이차갑네-고무장갑을 끼고,된장찌개끓이고, 삼겹살 구워 먹자,내가 준비할께 너는 가서 삵장구 주어와라,밥하자,배고프다.와~재봐라.죽은나무를 통째로 끌고 온다.[등치대로 논다] 나같으면 솔방울이나 주워올텐데.얘야 저기 사람[스님]지나간다./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5:43
아카시아꽃이 시들때면 왜그런지 슬퍼져~~못잊을 사랑에 그림자 꽃잎은 알아줄까줄까? 밤비에 흩어지는 흰꽃잎 처럼 내사랑도 허무하게 가버렸네~.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5:57
응원가 ㅡ시작~~-이세상에 청군 없으면 무슨재미로 ~~~해가떠도 청군.달이떠도 청군 청군이 최고야. 아냐 아냐 백군이 최고야. 아냐아냐 무지개가 최고야 빨주노초파남보 [퀄트]가 최고야.아냐아냐ㅡ[손을 싹싹 빌며] 당신이 최고야 당신이 최고야 나에겐 당신이 최고야 [빨리 용돈 준비해]당신을 처음 만나 본순간 나는나는 알았어[용돈]당신이 내반쪽이란걸.......[가사좋고]...../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6:11
야!야야야!야야야!그렇게좋으니?. 뭐가그리도 좋니?. 나도좀하자.너 요새 뭐 고스톱 치니? 채팅 하니?아니야 그냥 뭔가에 빠졌어 난 한번 빠지면 심각해 그런데 세상은 더불어 산다는 말이 맞아 속이려드는 사람한테는 그냥 속는척 해주는거야,상대방이 재미있어 하는 꼴이 얼마나 우습니?그게 바로 더불어 사는거야/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6:19
옛날부터 전해오는 쓸쓸한 이말이 가슴속에 그립게도 끝없이 떠오른다 ./구름걷힌 하늘 아래 고요한 낙동강 무지개가 찬란하다 낙동강을숙도.난 이노래만들으면 을수기가 생각난다.을수가ㅡ너어디가니ㅡ인물이 잘나서 서울가니ㅡ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6:31
/행주치마에 손을 닦으며 어머니는그렇게 서 계셨다. 나는일부러 돌아보지 않았다.나는 씩씩한척 을 해야했다 나는 가만히 있다가도 엄마만 보면 말이 떨려 나오고 혀짧은 소리가 저절로 나왔다.그래야 엄마는또 혀를 차며 나를꼭 안아 주실거다.이제 나는 집을 나설때 절대로 뒤돌아 보지 않는다. 그러나 언제나 어머니는 그렇게 서 계신것이 내눈에 보인다.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6:46
누가 오는게 좋아서 나는 문을 열어놓고 산다,보이는 문도 못여니 마음의문 을 꼭꼭 걸어 잠그고 자기만의 공간에서 자기만의 고민을 하며 말도 못하고 말라 비틀어져 가는것이다.자ㅡ 우리 제발 숨좀 쉬자.ㅡ죽을때죽더라도 말이라는 것좀 하고살자.남들은 딴스 라는것도 하는데 말도 못하고 웃지도못해/[뭐가 그리 좋아서 웃냐하고는[이빨을 허옇게 내놓고 웃는다고 나무라고]울지도 못하게 하고,[무에그리 서러워 우냐하고]/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3/11 07:00
강아지풀꽃 이 차분한 시골 처녀 라면 나팔꽃은 싱그러운 도시 의 아가씨다.그러나 아무 값없이 볼수있는강아지풀꽃 은 아침마다 땅에 키스하며 강건하게 종족을 보전해간다.나팔꽃 처럼 화려한 색갈도 없지만 연분홍의 강아지풀 꽃을 나는 사랑한다.아는ㅇ사람은ㅇ안다.아침 등교길의 모닝글로리ㅡㅡㅡ/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7:39
분홍색이 참 잘 어울리네.봄곷들이 앞다투어 피어나는데 나라고 가만있을소냐.꽃같이 차려입고 신행길에 오른건 좋았는데 앗불사ㅡㅡ요놈의감기가ㅡㅡ앞으로 감기조심하세요.그래도 세상이 넓은것과 좁은것을 동시에 느끼고 바다와 육지가 있다는것과 사랑과배반이 함께 존재 한다는것 항상 공부 해야 한다고 한다.//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7:53
야야야!!! 너희들 뭐하니? 이리좀 와봐라. 자꾸 산으로만 가지말고 들로 와보란 말야.달래 냉이 씀바귀 모두 캐보자.종달이도 봄이라 노래 부른다.우리언니 별명[닉네임]은 뺑코~~~애인별명은 코망태~~~약오르지//안놀릴께.돈좀써라.히히히 해해해 알았어 내가 춤출께.다른거 다빼고 디기디기디기~~~이게 중요한거야.ㅋㅋㅋ푸하하핫ㅎㅎㅎㅎㅎㅎㅎ재밌다히히히히 아~~~!배가다 아프다.고만 웃자.//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8:06
외로운양치기--같애요,셈님 남루한[멋진]양치기 옷하며 피리부는 셈님의 앞에서 뒤에서 몰려산에 오르는 양떼들 기왕이면 사랑의숲 도 좋지만 외로운 양치기 가 더어울릴것같아요.도시락 을보고 너무너무 좋아 하시는셈님 꼭 어린애 같아요.뻐꾹--뻐꾹--난 언제나 셈님처럼 멋진 양치기가 되려나...../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8:17
우리개구장이 꼬마녀석 때문에 요절복통을 할노릇이다.하도 잠도안자고 들락달락 하니 볼일을 볼수가...꾀를내여 방에빤짝빤짝 은하수를 만들고 샛별과 달도 만들어....그랬더니 꼬마왈.아버지 이런건 뭐하러 만드세요 내가뭐 애기입니까?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그냥 삽시다.뱃속에 영감이 들어 앉아있다./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8:36
참으로 오랫만에 엄마 생각하며 울었다.보이고싶고 자랑 사랑 밀어 주물러 먹여 구경 눈요기 웃겨 호강 뭐든지 보여 드릴려 했는데 뻔데기같은 나를 저 웬수~-하며 키우셨으니 이금 이렇게 멋드러진[애인도 있는]나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엄마는 가고 없었다.부모님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있을때잘해야지.오늘도 따뜻한 이불 한채 삿는데 양노원 에는 한두명도아니고....그러게 있을때 잘하랬지.AAA바이보//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8:52
멋쟁이 멋쟁이 우리 멋쟁이 삼천리 강산에 우리멋쟁이.항상 열명 정도 웃길수있는사람 나존경 내지는 사랑합니다.세상물은 다마시려는것같은 [입을 헤~ ~벌리고]붕어 아찌가 맨앞에 걸어가며 xx금 한잔 더 하고 싶은데 한잔 더하자는 넘도 없고 뭐 세상 살맛 안난다 이거 [이때 십여명이 웃느라 정신 못차림]//
Commented by 로렐라이 at 2006/04/19 09:01
밖에선 천둥 우박 치는데 너희둘은 방안에서 뭣한다냐.[xx것들]언능 나와 빨래걷고 장독 닫고 멍석 걷어야제.[xx것들].세월이흘러흘러 이십오년 우리 할머니 덕분에 오늘도 나는 것들건들 하고 걸어 다닌다.잘되면 내탓 이고 못되면 조상 탓이다.[할머니 왈 썩을늠 알긴 아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