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질서정연한 매력이 있는, 이성을 위한 예술에 푹 빠진 수학자 puzzlist님!


Q. puzzlist 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주세요.
수학을 무척 사랑하지만, 수학이 저를 그다지 많이 사랑해주지 않는 것 같아 늘 괴로워하는 수학자입니다. 지난 학기에는 두 군데에서 시간강사로 강의를 했는데, 이제 시간강사들에게 "공포의 계절"인 방학이 시작되는군요. 퍼즐 책 "재미있는 영재들의 수학퍼즐 1,2"와 수학자들의 이야기인 "천재들의 수학노트"를 쓴 덕분에, 가끔은 직업을 "작가"라고 우기기도 합니다. 한동안 퍼즐 사이트(http://puzzle.jmath.net)를 운영했는데, 서버 문제로 폐쇄하면서 이곳으로 옮겨 왔습니다.

Q. puzzlist 님이 생각하시는 수학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어떤 사람에게는 수학이 공포 그 자체이기도 하지만, 수학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질서정연한 매력의 수학은 거의 예술과 같습니다. 제가 어디 강연을 가면 흔히 하는 얘기 가운데 하나가, "음악이 귀를 위한 예술, 미술이 눈을 위한 예술이라면, 수학은 이성을 위한 예술"이라는 것입니다. 수학이 가지고 있는 무한한 아름다움을 느끼려면 어느 정도의 공부가 필요하지만, 그 아름다움에 한번 눈을 뜨면 수학의 아름다움이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Q. 수학과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들려주세요.
예전에 만우절만 되면 수학과 관련된 거짓 기사를 쓰곤 했습니다. 그 가운데, 지도를 언제나 네 개의 색으로 칠할 수 있다는 "4색 문제"를 일본의 Soga Nomogada라는 수학자가 컴퓨터를 쓰지 않고 풀었다는 농담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어떤 분이 간단한 방법으로 4색 문제를 비롯한 온갖 수학의 난제를 풀었다고 우기면서, 참고문헌이랍시고 이 거짓 기사를 덧붙여 놓은 것을 발견했습니다. 어찌나 황당하던지...
참고로, "비탈리의 샤콘은 비발디가 원작자"라는 거짓말도 덤으로 했는데, 지금도 블로그 여기저기에 진짜처럼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낚았다는 기쁨보다는 사고 쳤다는 당혹감이... 혹시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그런 글을 보시면 사실이 아니라고 덧글 달아주세요.

Q. 20년 후 puzzlist 님의 일상은 미리 상상해 보신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대학교수가 되어 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논문도 많이 쓰고, 훌륭한 제자도 많이 키워서, 세계 최고의 수학자는 아니더라도 수학계에서 존경받는 스승이 되어 있기를 바랍니다. 또, 막 성인이 되어 있을 딸에게, 학문과 사회와 인간에 대해 제가 하는 조언이 언제나 큰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마 20년 후에도 아내와 함께 이글루스에서 재미있는 글을 읽으며 미소 짓고 있을 것입니다. 수학과 관련된 글도 블로그에 올리고 있겠지요. 책도 몇 권 더 쓰겠죠. 누구나 수학에 흥미를 느낄 수 있을 만한 초대박 베스트셀러를 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Q.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가족들에게 선물을 주신다면 어떤 선물을 주고 싶으세요?
특별히 이것저것 사서 선물하는 일이 별로 없다 보니 무얼 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약간 당황스런 질문이네요. ^^; 현재 저는 주말 부부를 넘어 주말 가족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아빠, 엄마, 딸이 다 따로따로 살고 있거든요. 다행히 방학을 하고 나면 세 식구가 같이 모여 연말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 떨어져 있던 가족에게,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것 이상의 선물이 있겠습니까마는, 굳이 하나 들자면 소박하게 연말 분위기에 어울리는 음반을 하나 선물하고 싶습니다. (추천 환영!) 분위기 있는 음악을 들으며 세 식구가 모여 앉아 한 해를 되돌아보는 것, 행복해 보이지 않나요?

Q. puzzlist 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다섯 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리 많은 분을 알지 못합니다. 그나마 아는 분들도 이글루스 피플로 소개된 분이 많아서, 그런 분들 빼고 써 보겠습니다.

1. 하얀까마귀 님의 하얀까마귀의 테스트베드
재주와 재치가 넘치는 분. 이분 블로그 놀러왔다가 저도 이글루스에 눌러 앉았습니다. 질랜드 이야기로 이오공감에 오르신 적이 있죠.

2. 孤藍居士 님의 孤藍居士의 中央歷史語言工作室
고대 중국어를 연구하시는 분인데, 역사와 언어에 대한 재미있는 글을 많이 올려주십니다.

3. 기불이 님의 모기불통신
한마디로 표현해서, 자칭타칭 "고품격 과학 정보 블로그"입니다.

4. 홍세화 님의 홍세화의 똘레랑스
유명한 홍세화 님의 블로그입니다. 다른 설명 필요 없겠죠?

5. 반이정 님의 dogstylist 반이정
미술평론하시는 분으로 한겨레를 비롯한 여러 곳에 재미있는 컬럼을 연재하고 계십니다.

Q. 마지막으로 puzzlist 님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세요.
그다지 글이 많지도 않고, 영화나 만화처럼 썩 재미있는 주제를 다루는 곳도 아닌 곳이라, 일부러 찾아오신 분들께 죄송스럽습니다. 따분한 수학이 아니라, 나름대로 생각해 볼 수 있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수학을 이곳에서 찾으실 수 있다면 정말 기쁘겠습니다.

Favorite Story

Book /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바퀴 반 1, 총균쇠

Music / 비탈리 샤콘(지노 프란체스카티),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파블로 카잘스), 피아졸라 oblivion(기돈 크레머)’

Food / 치즈 케이크 한 조각, 그리고 커피 한 잔.

Wish List / 가족의 건강과 행복. 공부 쪽으로는 끊임없는 아이디어와 체력(ExtraD님 걸 슬쩍 ^^).

Bookmark Site / Cut-The-Knot, The Geometry Junkyard, Google Newsgroup: sci.math.research

puzzlist 님은 [Pomp On Math & Puzzle] 이글루에서 수학과 퍼즐에 대해 블로깅 하시는 박부성 님이십니다. 박부성 님은 대학에서 수학을 연구하고 계십니다.

puzzlist 님의 이글루 바로가기
by tomato | 2005/12/27 11:36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1) | 덧글(10)
Tracked from Pomp On Math.. at 2005/12/27 12:27

제목 : egloos people
[#IMAGE|c0034745_12124260.jpg|200512/27/45/|right|285|271|pds1#][이글루스 피플] 질서정연한 매력이 있는, 이성을 위한 예술에 푹 빠진 수학자 puzzlist님! 이글루스로부터 연말 선물을 받았습니다. ^^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수도 있었는데, 성적 처리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인터뷰 답변......more

Commented by ExtraD at 2005/12/27 12:47
"수학은 이성을 위한 예술" 이라는 말씀이 참 멋집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남겨주세요~.
Commented by 똥사내 at 2005/12/27 12:51
감축드려요~
Commented by clair at 2005/12/27 15:47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puzzlist at 2005/12/27 23:14
고맙습니다. ^^;
Commented by zowzuri2 at 2005/12/28 22:17
감축드리옵나이다.
Commented by 꼬미맘 at 2005/12/28 23:47
축하해요.^^ 그리고 사랑해요 ㅋㅋ
Commented by joowon at 2005/12/29 00:29
인터뷰와 블로그 잘 읽었습니다. '수학은 이성을 위한 예술' 이라는 말 저도 공감해요. 멋진 예술가의 길을 걷기 바랍니다.
Commented by puzzlist at 2005/12/29 14:00
고맙습니다. 이제 박씨 성 가진 미술가만 찾으면 되겠네요. ^^
Commented by 이재율 at 2010/01/19 07:27
4색 구분 정리 증명과 페르마 정리 증명 요약
4색 구분 정리 증명
[1] 한 점에 접하는 모든 지역들은 3색으로 충분히 구분된다.
[증명] 한 점에 접하는 지역들 중에서 한 지역을 선택할 때, 이 선택된 지역에 접하는 주변의 모든 지역들은 2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이다.
[2] 한 지역에 접하는 모든 지역들은 3색으로 충분히 구분된다.
[증명] 한 지역 내의 한 점과 주변 지역들의 경계선들이 한 지역의 경계선과 만나는 점들을 연결할 때, 이 지역들은 결국 한 점에 접하는 지역들과 마찬가지로서 3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이다.
[3] 한 지역과 한 지역에 접하는 주변의 모든 지역들을 구분함에는 4색으로 충분하다. 여기에서, 한 지역은 모든 모양의 무수한 지역들을 포함할 수 있다.
[증명] 한 지역에 접하는 주변의 모든 지역들은 3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이다.
2 가지 방법의 페르마 정리 증명
Xn+Yn=Zn
A=Z-Y, B=Z-X
X=G(AB)1/n+A, Y=G(AB)1/n+B, Z=G(AB)1/n+A+B, X+Y-Z=G(AB)1/n
{G(AB)1/n+A}n+{G(AB)1/n+B}n={G(AB)1/n+A+B}n
n=1 일 때, G=0 이고, n=2 일 때, G=21/2>0 임.
X=(2AB)1/2+A, Y=(2AB)1/2+B, Z=(2AB)1/2+A+B
c2=A=Z-Y, 2d2=B=Z-X 일 때,
X=2cd+c2, Y=2cd+2d2 and Z=2cd+c2+2d2
c+d=e 일 때, X=e2-d2, Y=2ed, Z=e2+d2.
페르마정리 증명 제1방법
Xn+Yn=Zn
(Xn/2)2+(Yn/2)2=(Zn/2)2
a=Zn/2-Yn/2, b=Zn/2-Xn/2
{G(ab)1/2+a}2+{G(ab)1/2+b}2={G(ab)1/2+a+b}2
G=21/2>0
Xn/2=(2ab)1/2+a, Yn/2=(2ab)1/2+b, Zn/2=(2ab)1/2+a+b
Xn={(2ab)1/2+a}2, Yn={(2ab)1/2+b}2, Zn={(2ab)1/2+a+b}2
홀수 n 에서 X, Y 와 Z 가 자연수일 때, 위식의 Xn, Yn 과 Zn 는 자연수이지만, 우변의 {(2ab)1/2+a}2, {(2ab)1/2+b}2, {(2ab)1/2+a+b}2 은 자연수가 될 수 없는 모순이 발생함으로 X, Y 와 Z 는 자연수가 될 수 없다. 그러나 짝수 n 에서는 위와 같은 모순이 발생하지 않는다. 한편, 짝수 n 에서는 모든 피타고라스 수가 거듭제곱이 될 수 없음으로 자연수 해를 가질 수가 없는 것이다.
페르마정리 증명 제2방법
{G(AB)1/n+A}n+{G(AB)1/n+B}n={G(AB)1/n+A+B}n
위 식에서 A=B 일 때, G=[{2(n-2)/n+…+21/n+1}n{2A(n-2)}]1/n 을 구할 수가 있고,
상기의 식들을 이용하여, 모든 자연수 A, B에서
G(AB)1/n 이 절대로 자연수가 될 수 없음이 증명된다.
[증명인: 이재율과 이유진]
심사오류 내부감사 직무유기 방치
심사의견 전체 오류임을 입증하는 다음 두 가지를 조사하라.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공익법인인 대한수학회의 반례를 요구하는 방법도 있고, 수학 기초지식을 가진 제3자에게 감정 의뢰할 수도 있을 것이다.
첫째, 다음 세 가지 공식들은 모든 피타고라스 수를 구할 수 있다.
X=(2AB)1/2+A, Y=(2AB)1/2+B, Z=(2AB)1/2+A+B
상기 공식은 c2=A=Z-Y, 2d2=B=Z-X 일 때 X=2cd+c2, Y=2cd+2d2, Z=2cd+c2+2d2 같이 된다.
위 공식은 c+d=r 일 때 X=r2-d2, Y=2rd, Z=r2+d2 같은 기존 공식이 된다.
둘째, [2{(n-1)/n}+……+2(2/n)+2(1/n)](자연수){(n-2)/n} 과 (자연수)/(무리수) 는 항상 무리수가 된다.
2006.3.3. 투고논문에 대한 2006.6.12. 심사의견이 전체적인 오류임을 지적하며 공익법인 내부감사를 의뢰하였으나 부당업무에 대한 감사도 아니하고 회신조차 아니 함에도 주무관청이 이를 방치하고 있다.
아펠과 하켄의 1976 년경 4색 구분 정리 증명은 1200시간 컴퓨터작업이 필요하고, 와일즈의 1997 년경 페르마 정리 증명은 200 쪽 방대한 분량으로서, 간단명료한 증명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으며, 우리의 간명하고 완벽한 4색 구분 정리 증명과 페르마 정리 증명을 부인하는 수학자는 국내외에 아무도 없다.
* * * 09.11.17. 감사원장 조치내용 * * *
“귀하께서는 감사원에 민원 (접수번호 제2009-08868, 08881, 08955호)를 제출하셨습니다. 검토결과, 위 민원은 교육과학기술부에서 조사할 사항으로 판단되어 교육과학기술부로 하여금 이를 조사 처리하고 그 결과를 귀하께 회신하도록 하였음을 알려 드립니다.”
* * * 06.6.12.이후 공익법인 부당업무 * * *
첫째, 논문심사의견 전체오류이며 편집장이 잘못된 주장만 반복하고 07.1.5.이후 회신도 없다.
둘째, 부당업무 고발에도 자체 내부 감사를 실행하지 아니 한 잘못을 하고 회신도 없다.
셋째, 주무관청의 성의를 가지고 답변하라는 요청도 무시하는 잘못을 하고 회신도 없다.
Commented by pesquisar tufe duek at 2010/04/25 07:54
Can you tell me how I sign up for an eqloos account?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