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피플] 재미있는 미남 이야기꾼 Layner님!

♥Tomato : 어떻게 지내세요? 하고 계신 일, 관심 있게 진행 중인 일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 Layner : 규모는 작지만 도약기에 있는 회사에 속해 회사인간으로서 정신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중국 비즈니스 쪽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데, 올해 안에 본격적인 일본 진출을 위해 새로운 아이템을 구상중입니다.

♥Tomato : Layner님 이글루에 대해서 소개해주세요.
★ Layner : 블로그 타이틀인 '貧乏自慢'은 글자 그대로 '가난자랑'이란 뜻입니다. 가난을 함부로 희화화하려는 것은 아니고요, 일상의 작은 일에 감동하고 감사하는 기록을 남기자는 뜻에서 저런 타이틀을 붙였습니다. 평소엔 인식하고 있지 못하다, 잃고 나서야 소중함을 깨닫는 것들이 참 많거든요. 이렇게 적긴 했는데, 사실은 제 일상의 얘기보다는 제가 재밌다고 생각되는 것들은 이것저것 다 포스팅합니다. 최근 1년 중 7개월을 일본에서 살아서, 일본에서의 이야기가 많습니다. TV 이야기라든지, 궁상맞은 먹을거리, 애니메이션에 대한 망상, 그리고 사람들의 생각을 알 수 있다는 재미에서 앙케이트 결과 같은 것도 자주 소개하고 있습니다.

♥Tomato : 일본에서 겪으셨던 가장 황당한 사건 하나 들려주세요.
★ Layner : 특별히 문화적 차이같은 것에서 발생한 에피소드는 없었습니다만, 일본에 도착한 첫날의 해프닝이 제일 기억에 남는군요. 생전 처음 외국에 나가는 것이 장기 출장 형태가 되어서, 이것저것 챙기는 것이 큰일이었습니다. 이민용 가방 한 가득 챙긴 짐이 결국 제 몸무게보다 더 무거워졌는데, 일본에 도착해서는 결국 무게를 못 이겨 바퀴부분이 부서져버렸죠. 그래도 어떻게 예약한 부동산까지 가서 계약서 쓰고 집까지 갔는데, 짐풀고 밤늦게 저녁먹으러 나갔다 오니 건물입구가 오토록으로 잠긴 겁니다. 건물입구가 저녁부터 아침까진 오토록이 작동하는데, 부동산에서 패스워드를 얘기 안 해준 것이지요. 전화연락도 안되어서 밖에서 한참을 헤매다가 다른 사람이 나올 때 겨우 들어갔지요.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길래 수상한 사람 아니라고 변명도 하면서요. 지금은 웃으며 얘기하지만, 그때는 정말 황당했던 일본에서의 첫날이 이렇게 시작됐군요.

♥Tomato :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관이 있다면요?
★ Layner : 가치관이랄까 태도라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입니다. 단순히 겉으로 드러나는 에티켓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관계 속에 진심을 갖고 대하는 태도랄까요? 아쉽게도 제가 항상 이런 태도를 견지한다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리고 곧잘 되뇌이곤 하는 것이, 제가 속해있던 대학교 동아리의 구호 중 한 구절입니다. '시작의 새로움은 진보하지 않는 한 낡음이 된다.' 적당히 현실과 타협하고 싶어질 때 외우는 주문이지요.

♥Tomato : 살아오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과 슬펐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 Layner : 기쁜 일은 쉽게 잊기 때문에, 계속해서 다른 기쁨을 찾아 헤매는 것 아닐까요? 슬픔은 몸에 새겨진 상처와 같아서 시간이 낫게 해주더라도 경우에 따라서는 흔적이 남아 그 기억을 상기시키는 경우가 있지만요. 기뻤던 일을 추억하기 보다는 바로 오늘 작은 기쁨을 찾아내는 삶이었으면 합니다. 아, 근래에는 이글루스 피플에 소개해 주시겠다는 연락이 무척 기뻤군요. ^^ 슬펐던 기억은 다음 기회에 포스팅하기로 하지요.

♥Tomato :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시나요?
★ Layner : 예전에는 애니메이션을 보곤 했습니다만, 요즘은 블로깅이랄까요? 포스팅이라는 것도 일종의 배설행위라는 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혹은 즐거운 포스팅을 하겠다는 생각이 부정적인 감정을 한 번 여과시키는 작용을 하기도 합니다.

♥Tomato : Layner님만의 결혼관이나 연애관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 Layner : 저만의 연애관이요? 돈많은 코제츠 영감의 딸 아로아를 노리는 네로와 같이...라는 건 농담이고, 아니 농담처럼 안 들린다고요? 연애나 결혼이나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서, 저 혼자 이상을 그리는 것보다 둘이서 만들어 갔으면 좋겠네요. 그런 의미에서 제 연애관이나 결혼관 성립에 도움을 주실 분을 찾고 있습니다. ^^

♥Tomato : Layner님이 추천하는 블로거 5분과 추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 Layner : 5명만 꼽는다는 것이 꽤 어렵군요. 제가 추천하는 분들 중엔 이글루스 피플 선정을 사양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일단 이글루스 피플이신 분들은 제외한다는 기준으로 네분만 추천하겠습니다. 저는 제 링크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한 분은 제 링크의 분들 모두를 추천하겠습니다.

1. corwin님의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그의 삐딱한 시선이 즐겁습니다. '신 앰버연대기'의 번역도 올라오고 있고, 장르문학 -특히 SF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진행중인 '내 친구네 집 SF상'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 SeaBlue님의 Seablue의 살인공간
블로그 타이틀은 좀 위험한 냄새를 풍깁니다만, 유머러스한 글들이 많습니다. 애니메이션 좋아하시는 분들은 더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네요. 단, 하드고어 쪽 포스트만 피하시면 되겠습니다.

3. 아르님의 누구의 것도 아닌 집 - 푸른 문가에 서서
블로그 세계의 유명인. 진지한 삶의 성찰과 영화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포스팅으로 가볍게만 가는 제가 부끄러워지기도 합니다.

4. 기불이님의 모기불통신
전근대적 시대에 살면서 근대인을 보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유익한 글들 속에 녹아 있는 유머들이 멋집니다.

♥Tomato : 마지막으로 자신의 이글루를 방문하는 분들께 하고 싶은 말씀은요?
★ Layner : 기본적으로 유쾌한 공간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가볍게 한 번 웃으실 수 있으면 좋겠네요. 제 유머라는 것이 익살 스머프의 선물상자처럼 뻔히 보이는 것이긴 합니다만, 알면서도 방문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리고, 모두 즐거운 블로깅되시길 바랍니다.

Layner님은 [貧乏自慢] 이글루에서 만화와 일본 나들이, 일상에 대해 블로깅 하시는 송치민님 이십니다. 송치민님은 카메라 어플리케이션 개발 벤처회사에서 기획/일본사업 쪽 일을 맡고 계십니다.

Layner님 이글루 바로가기

■ Layner님의 추천 도서/음반/영화

베토벤 피아노 삼중주 제7번 대공 & 슈베르트 삼중주 제1번
무라카미 하루키의 '해변의 카프카'에 등장했던 백만불 트리오의 연주 음반입니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1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수희 옮김 / 열림원





자이안트 로보 the Animation
by tomato | 2005/03/18 13:44 | 이글루스 피플 | 트랙백(1) | 덧글(54)
Tracked from 貧乏自慢 at 2005/03/18 14:58

제목 : 이글루스의 압박!
[이글루스 피플] 재미있는 미남 이야기꾼 Layner님! ...예,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말세라느니, 이글루스가 미쳤다는니 하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지만, 우선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추천 블로그에 많은 분들 소개를 못 드려 아쉽네요. 그런데...저 수식어는 뭡니까...OTL 이글루스 플러스 1년 결제하라는 겁니까? ;;; 그럼 애써 태연한 척, 평소처럼 객관식으로 갑니다. 정답을 맞추신 분은 [골룸...-_-;] 아, 확실히 흥분한 모양입니다. 다시 마음을 가라 앉히고... 문제 나갑니다. :......more

Commented by skan at 2005/03/18 14:52
Layner님 이글루 피플로 선정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알바트로스K at 2005/03/18 14:53
어이쿠 야식팀장님 ;ㅁ;
Commented by 길시언 at 2005/03/18 14:59
국장님의 피플 등극을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끄레워즈 at 2005/03/18 15:00
후훗, 드디어 진가를 발휘하신 거군요.
미남 이야기꾼에 몰표~♡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18 15:02
...이제 오프모임엔 절대로 못 나가겠군요...; (아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고 다른 분들 속이려면. :D)
Commented by 베르커드 at 2005/03/18 15:03
국장님의 피플 등극 축하합니다.
소문대로(?) 미남이시네요^^;
Commented by Sion at 2005/03/18 15:04
와~ 국장님도 드디어 정진정명 초인기 블로거로 공인 받으셨군요>_< 축하드립니다>_<)b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5/03/18 15:05
축하드립니다. >_<
Commented by corwin at 2005/03/18 15:07
사진 죽이게 나왔는데?
Commented by 아레스실버 at 2005/03/18 15:10
축하드립니다, 국장님 :D
Commented by francisco at 2005/03/18 15:29
축하드립니다. (눈팅만 하던 사람)
이제 네로도 전 이글루의 거물이 되었군요 :)
Commented by 조나단 at 2005/03/18 15:31
축하드려요 : )
미남이야기꾼...(....) 저 제목 직접 지으신 건가요?
Commented by 시릴르 at 2005/03/18 15:37
국장님 만세~~~
Commented by 근이 at 2005/03/18 15:37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gill君 at 2005/03/18 15:48
어이쿠, 가난 네로소년의 글로벌 화!! (맞는다)
Commented by 에즈 at 2005/03/18 16:10
국장님 축하드려요;ㅅ;/
Commented by SeaBlue at 2005/03/18 16:34
'재미있는 미남 이야기꾼'이라니. 멋진 타이틀이군요;;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지루박 at 2005/03/18 17:11
실망이군요...이렇게 번듯한 모범생 미남 스타일이셨다니...^^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Mushroomy at 2005/03/18 17:18
이미 보았습니다. 미남 국장님[히죽(?)]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체셔 at 2005/03/18 17:20
어머나,축하드립니다.제가 다 기쁘네요.
Commented by Nariel at 2005/03/18 17:28
국장니임!!!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채다인 at 2005/03/18 18:42
꺅 국징님이다!!+_+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AMAGIN at 2005/03/18 18:49
드디어 국장님의 용안(?)을 보았군요. 이글루스 피플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애타 at 2005/03/18 21:47
국장님 드디어 오르셨군요. 이플. 늦은감이 있어요. 젯다이니! 저리 한인물하시다니. 놀랍습니다.
Commented by mavis at 2005/03/18 21:53
공식 미남이군요. 제목에 깜짝 놀랐습니다. 이리 공식적으로 인정을 받다니..부럽습니다.:)
Commented by 란스 at 2005/03/18 22:42
한판쏘세요 안쏘시면..동방에 있는 유리가면을
Commented by 딸기 at 2005/03/18 23:04
우후후 미남이야기꾼(..)국장님~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규스타브 at 2005/03/18 23:22
저도 축하드립니다. 미남 이야기꾼이라..... 멋진 센스네요.^^
어쨋든 조만간 고기가 들어간 수프를 봐도 놀라지 않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kayin at 2005/03/18 23:58
어머나! 이분은!
Commented by 슈퍼히로 at 2005/03/19 00:12
이글루스 피플 등극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amanzo at 2005/03/19 00:39
축하드립니다^^ 기념으로 비싼걸 드시러 가시는 겁니다!
Commented by maki at 2005/03/19 01:40
미남 이야기꾼 후배가 생겨서 무척 기쁘닷. 우훗훗 ;)
Commented by 낭만클럽 at 2005/03/19 01:43
국장님 축하드려요..^^
Commented by 사피윳딘 at 2005/03/19 04:35
축하드립니다. 국장님. ^^
Commented by 라하 at 2005/03/19 05:54
축하드립니다~ >ㅁ< 미남이셨군요 :3
Commented by 黑翼 at 2005/03/19 07:47
축하드립니다. 하늘나라에 간 네로와 파트라슈도 기뻐할겁니다...(퍽)
Commented by 붉은모기 at 2005/03/19 10:05
그랬군요.미남인거군요.츄카~-_-b
Commented by 도박면상 at 2005/03/19 10:30
축하드립니다.'-'/
Commented by 아르 at 2005/03/19 11:00
'시작의 새로움은 진보하지 않는 한 낡음이 된다'
Commented by 모코나 at 2005/03/19 11:57
와우~~~ 피플등극!!!! 감축드립니다~ 잇힝~
Commented by Yuji at 2005/03/19 12:12
어머~ 축하드립니다! 미남 이야기꾼의 정체가 바로 이거였군요!! +_+//
Commented by 세실 at 2005/03/19 14:30
와~ 축하드립니다~ 뽑히셨군요~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0 01:31
축하 덧글 남겨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글루스측의 동정인지 배려인지 모를 저 타이틀에는 참 쑥스럽습니다만...-///- (이제 진실을 아는 동아리 사람들의 입막음에 나서야 하겠군요...OTL)
Commented by mahoyang at 2005/03/20 12:11
드디어 올라가셨네요 축하드려요~ 진작에 되었어야 할 일인데 말이죠 :D
이러저러해서 자주 못들어오고 있지만 Layner님 파이팅이에요!!
Commented by 항민 at 2005/03/20 14:18
축하합니다~ 미남씨~
Commented by cushion at 2005/03/21 09:42
미남 국장님 축하드립니다~ (씨익~)
Commented by Devilot at 2005/03/21 22:35
..추 축하드립니다! (말을 더듬는 것은 특정 수식어의 무게감 때문)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1 23:49
skan // 감사합니다.

알바트로스K // 하하핫, 팀원이 없습니다. :D

길시언 // 감사합니다. ^^

끄레워즈 // ...이제 오프모임엔 절대로 못 나가겠군요...; (아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고 다른 분들 속이려면. :D)

베르커드 // 제가 퍼뜨린 소문 들으신 겁니까!

Sion // 이제 사진까지 나와서 왕따가 되는 건 아닌지...;ㅁ;

잠본이 // 감사합니다. >.<

corwin // 사진 찍어준 선배에게 감사해야지. :D 한마디 더 못 붙여서 아쉽겠구먼.

아레스실버 // 감사합니다. 국장이란 지위는...-_-;;;

francisco // 오, 네로소년을 봐주셨던 거군요. 감사합니다. :D

조나단 // 설마 제가 그럴 정도로 얼굴에 철판을...(붙일 수 있었으면 '초절정'을 앞에 더 붙여서...^^)

시릴르 // 연락왔을 때 저도 속으로 만세를 불렀습니다. :D

근이 // 감사합니다. _--_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1 23:54
gill君 // 이제 세계정복을. ^^

에즈 // 감사합니다. ^^

SeaBlue // 입이 근질거리겠구먼.

지루박 // 포샵의 힘이니 걱정마십시오!

Mushroomy // 아아, 원치는 않았지만 이런 식으로 웃음을 드리게 되는군요...-_-;

체셔 // 어이쿠, 감사합니다.

Nariel // 캄사합니다. ^^

채다인 // 으하하핫, 즐거운 오타입니다. :D 감사합니다.

AMAGIN // 들키면 안되는 것이었는데, 유혹에 져서 이렇게...OTL

애타 // 사실 제가 된 것이 이상한거죠.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1 23:59
mavis // 공식 왕따, 내지는 코미디가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
란스 // 컥, 동방의 내 유리가면~ 으로 협박하다니!

딸기 //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평생 놀림거리가 생긴 것 같아서...OTL

규스타브 // 담당자의 멋진 유머센스라고 말하고 싶었던거지?

kayin // 짜고치는 고스톱이라면 여성유저 냄새가 나는 아이디를 썼어야지!

슈퍼히로 // 감사합니다..._--_

amanzo // ...기념으로 라면이나 끓여먹도록 하지요. :D

maki // 후배가 졸지에 사람들 속이는 사기꾼이 된 것이 기쁘신 겁니까...;ㅁ;

낭만클럽 // 감사합니다. 국장은 아니지만...^^

사피윳딘 // 그러니까 국장은 아니라니까요.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2 00:03
라하 // 감사합니다. 타자치는 손이 떨리셨던 것 같군요.

黑翼 // 네로와 파트라슈는 제 가슴 속에. ^^ 감사합니다.

붉은모기 // 인정하고 싶지 않아도 어쩌겠나. 자네가 후배니 참게나.

도박면상 // 감사드립니다.

아르 // 내가 선창하면 뒤를 따라야지. :D

모코나 // 잇힝, 감사합니다. ^^

Yuji // 저에게 돌을 던지지 마시고 이플담당자에게...^^

세실 // 예, 아무래도 제비뽑기로 뽑는 것이 아닐까요? ^^

mahoyang // 파이팅보다 자주 들려주세요...:D

항민 // 모니터 앞에서 폭소를 터뜨렸겠군. ^^

cushion // 허허, 왜 지난번에 오프모임에 나가서 저는 완전범죄에 실패하게 됐는지...OTL

Devilot // 하하핫, 재미없는 블로거에게 '재미있는' 수식어가 붙어서 놀라셨군요. (퍽)
Commented by 루아™ at 2005/03/22 19:28
잘생기셨군요*-_-*
Commented by Layner at 2005/03/24 12:51
루아™ // 유머가 뭔지 아시는 분이군요. :D
Commented by Nineball at 2005/03/27 04:18
으음... 이거 현실인거지? 어떻게 이런 날이 온거..냐?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